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3944 0022019111556303944 01 0106001 6.0.19-RELEASE 2 중앙일보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73803862000 1573807599000 related

30사단, SM그룹 회장에 열병 논란···육군 "사안 엄중해 조사 중"

글자크기

SM그룹 우오현 회장 명예사단장 임명…육군 조사 착수

중앙일보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에서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열병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행사를 보도한 국방일보 기사. [연합뉴스]



육군이 SM그룹우오현 회장의 30기계화보병사단 사열과 관련한 논란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해당 부대를 육군 차원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조사 결과에 따라 법령 및 규정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를 엄중히 문책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군 본연의 임무 수행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 관계자는 논란이 일자 “30사단 행사에서 우 회장을 위해 별도로 병력을 동원한 것은 아니다”라며 “매월 열리는 국기 게양식에서 (후원자에게) 감사를 표현하기 위한 행사가 마련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논란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에 주둔 중인 30사단 그를 국기 게양식에 초청해 ‘과도한’ 의장행사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당시 우 회장은 육군 전투복과 소장 계급을 뜻하는 별 2개가 달린 베레모를 착용했으며,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열병했다. 행사에서 장병들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군과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군 발전에 힘쓰겠다. 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의 훈시도 했다.

이런 사실은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임무 완수에 최선으로 보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기사는 우 회장은 ‘명예사단장’이라고 지칭하면서, 그가 위문품과 위문금을 지원하고 장병 복지 향상을 위해 보수공사 지원을 하는 등 노후화된 병영시설 개선에 도움을 줬다고 소개했다.

우 회장은 지난해 11월 30사단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됐다. 당일 행사는 매달 열리는 사단 국기 게양식에 우 회장의 명예사단장 위촉 1주년 기념식이 연계해 열린 것이었다.

이후 민간인에게 군 장성급 대우를 하는 등 과도한 의장 행사를 진행했다는 비판과 명예 사단장 임명이 훈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각 군은 홍보대사 성격으로 명예 군인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국방부 '민간인의 명예 군인 위촉 훈령'에 따르면 명예 군인의 계급은 '하사~대령'으로 명시됐다. 우 회장처럼 명예 군인이 사단장 계급인 소장을 부여받을 수 없다.

또 명예 군인 중 장교는 국방부 장관이 위촉한다고 규정했지만, 우 회장은 국방부 장관의 위촉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표적인 ‘명예 군인’으로는 이국종 교수가 있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총상을 당한 석해균 당시 삼호주얼리호 선장을 살려낸 공로로 2015년 7월 해군 홍보대사에 위촉되면서 '명예 해군 대위' 계급장을 받았고, 2017년 4월 명예 해군 소령으로 진급한 뒤 지난해 12월 해군 의무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중령으로 진급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