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4191 0092019111556304191 03 0304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04418000 1573804434000 related

무궁화·새마을호 최장 50분 지연…철도노조 준법투쟁 여파

글자크기

무궁화호 10대와 새마을호 1대 등 운행 지연

철도공사 "수색차량기지 검수 지연 따른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20일로 예정된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파업에 앞서 준법투쟁이 진행된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승강장에 열차들이 정차해 있다. 2019.11.15.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15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간 가운데 서울역과 용산역 등에서 출발하는 일부 일반열차가 최장 50분가량 지연 운행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무궁화호 열차 10대와 새마을호 열차 1대가 20~50분가량 지연 운행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지연 운행은 수색차량기지 철도노조의 열차 검수 지연과 출고 지연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KTX 열차는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철도노조는 앞서 지난 14일 조합원들에게 열차 출고점검 철저히 시행, 불량 차 출고거부 등 준법투쟁 지침을 시달했다.

철도노조의 투쟁명령 행동지침에는 '출고 열차 출고점검 철저히 시행, 정차역 정차시간 준수, 승강문 열림 등 소등불량 시 조치 후 발차, 차량 불량내역 철저한 등록, 뛰지 않고 안전하게 순회, 열차 많이 지연될시 차내방송 시행' 등이 포함됐다.

철도노조는 이날부터 19일까지 열차 출고 검사를 늦추는 등의 준법투쟁에 나선 뒤 20일부터는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전 10시30분 대전역 동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파업 돌입을 위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이번 파업에는 철도공사뿐만 아니라 자회사 노동자도 함께할 것"이라며 "철도 현장의 안전인력 충원으로 죽지 않고 일하는 철도, 정규직과 비정규직, 자회사 노동자의 차별이 없는 철도를 만들기 위한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에 대비해 군 인력 등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내용을 담은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광역전철은 출근 시에는 92.5%, 퇴근 시에는 84.2%의 운행률을 유지하고 KTX는 평시 대비 68.9%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또 파업기간 동안 SRT는 입석 판매를 허용할 방침이다.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률은 필수유지 운행률인 60% 수준으로 낮아진다. 정부는 아울러 버스업계와 협조해 고속버스와 전세버스 425대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kangs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