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7958 0372019111556307958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19312000 1573819315000 related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설정환 직장 상사로 대면‥ 정유민, 심지호 고백 거절(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KBS1 '꽃길만 걸어요'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최윤소가 하나음료에 첫 출근했다.

15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하나음료 인턴사원으로 채용된 강여원(최윤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여원은 우연히 황수지(정유민 분)와 함께 있는 봉천동(설정환 분)을 보게 됐다. 그녀는 이전에 봉천동이 동생 봉선화(이유진 분)와 있는 것을 보고 두 사람을 부부라고 오해했던 상황. 이에 강여원은 봉천동에게 “인생 그따위로 살지 말라”고 조언했다. "예쁜 언니를 두고 어떻게 바람을 피냐. 불륜녀도 똑같다"고 혼잣말하기도. 봉천동의 동생 봉선화는 수지황 스튜디오에서 어시스턴트로 채용됐다.

김지훈(심지호 분)은 황수지에게 “진지하게 만나보는 게 어떠냐.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면 얼마든 주겠다”고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황수지는 그의 말을 믿지 못했고, “오빠랑 사귈 생각 없다”고 단칼에 마음을 거절했다. 황병래(선우재덕 분)가 김지훈을 일종의 ‘대안’으로 생각했다는 말을 들은 황수지는 분노했다.

한편 봉천동은 직원들을 통해 인턴 지원자의 이력서를 보게 됐다. 이를 살피던 봉천동은 이상함을 느꼈고, 김지훈에게 “점수가 잘못된 것 같다. 공모전 당선자인데 가산점이 누락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김지훈은 “몇 점 차이 큰 상관없다. 그보다 사장님이 하신 말씀이 있으셔서”라고 태연히 답했지만, “그래도 최대한 공정하게 뽑아야 한다. 우리 회사가 누군가한테는 절실한 기회일 수 있으니 한 번만 더 확인해 달라”는 봉천동의 말에 못 이긴다는 듯 미소 지었다. 마침내 강여원은 하나음료의 인턴사원으로 채용됐고, 합격 소식을 들은 강여원과 아버지 강규철(김규철 분)은 크게 기뻐했다.

남보람(이아라 분)의 패딩을 선물하며 강여원의 합격을 축하해주던 왕꼰닙(양희경 분)은 밤이 되어서는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아들 남동우(임지규 분)을 떠올리며 “보람 엄마 말야. 내 옆에 꼭 붙여두고 싶은데 크고 좋은 회사에 운 좋게 붙었대. 수십년 차고 다닌 앞치마를 언제 물려주나 했는데 욕심이었나봐. 어쩌겠냐, 일자리 생겼다고 저렇게 좋아하는데”라고 속내를 혼자 고백하기도. 하지만 왕꼰닙은 강여원의 첫 출근날 “집에서, 식당에서 하던 대로만 해. 차 조심하고”라며 따뜻하게 격려해줬다. 이후 회사에 첫 출근한 강여원은 봉천동을 상사로 마주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