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9205 0292019111556309205 05 0507002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28500000 1573828535000

'영건' 이승호 첫 일본전 선발...양현종 김광현 결승전 올인 [프리미어12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경기에 앞서 한국 이승호와 최일언 코치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결승 진출 티켓을 따낸 한국이 ‘결승전 올인’에 들어간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 티켓을 따냈다. 한국에게 남은 경기는 두 경기. 공교롭게도 두 경기 모두 일본전이다. 16일 일정대로 일본과 맞붙는 가운데 일본 역시 결승전 진출에 성공하면서 17일 결승전에서도 '한일전'이 성사됐다.

2015년 초대 대회 우승을 한 한국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아울러 '숙적' 일본전은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일단 한일전 첫 선발 투수는 이승호로 예고했다.

김경문 감독은 일단 첫 경기에서는 실리를 챙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멕시코전을 마친 뒤 김경문 감독은 "내일이 마지막 경기라면 이승호가 선발 아닐 것이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이 그동안 경기를 뛰면서 피로도가 쌓였다. 그래서 피로도가 쌓인 선수들은 뒤에 나갈 것"이라며 "그동안 못 나간 선수들, 팀을 위해서 고생한 선수들이 투입될 예정이다. 골고루 기용하면서 경기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호가 16일 첫 한일전에 나서는 가운데 ‘에이스 원투펀치’ 양현종과 김광현은 나란히 17일에 나설 예정이다.

최일언 투수 코치 역시 이승호 선발 등판에 기대를 보였다. 최일언 코치는 "내일 경기에 굳이 4일을 쉬고 양현종을 내세울 필요가 있나"라고 운을 떼며 "계속 고민은 했고, 양현종이 올림픽 티켓을 위해 희생을 하겠다고 말했는데. 결승전에서 붙기로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이승호도 한일전 경험을 하면 좋겠다. 사실 이런 상황을 생각하고 (구창모 대체선수로) 이승호를 뽑았다. 왼손 원포인트로 쓰면서 이런 상황이 생겼을 때 쓰려고 했는데 베스트 상황이 됐다"고 미소를 짓기도 했다./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