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5734 1082019111656315734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01046000 1573901055000 related

'불후의 명곡' 백청강, 암 극복 후 첫 출연에 우승 '감격'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불후의 명곡' 백청강이 첫 출연에 우승을 차지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故 차중락&배호 특집으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포레스텔라는 배호의 '굿바이'로 무대를 꾸몄다. 포레스텔라는 아름다운 하모니로 무대를 사로잡았고, 388점으로 1승을 차지했다. 이세준은 차중락의 '사랑의 종말'을 선곡,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선사했다.

바버렛츠는 차중락의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을 재해석, 자신들만의 매력으로 승부했다. 무대를 본 이세준은 "물 만난 고기를 보는 것 같았다. 상상했던 것 이상을 잘 풀어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바버렛츠는 391표를 받고 1승을 차지했다.

먼데이 키즈는 배호의 '돌아가는 삼각지'로 무대를 선보였다. 먼데이 키즈는 심금을 울리는 무대를 선보였고, 김태우는 "같은 무대에 서면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가수"라며 한 소절 한 소절 곱씹으며 부른다고 밝혔다.

엔플라잉 유회승은 배호의 '안개 속으로 가 버린 사람'을 선곡, 402점으로 1승을 안았다.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오른 백청강은 배호의 '누가 울어'로 무대를 꾸몄다. 암 완치 후 무대에 오르고 싶었다던 백청강은 진심을 다해 노래했다. 문희준은 "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했는지 알 수 있게 해준 무대"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결국 백청강이 414점으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