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6453 0722019111656316453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905660000 1573906462000 related

박근혜 '특혜 입원' 아니다?…10년간 2달 넘긴 재소자 '0명'

글자크기

박근혜 '어깨수술' 입원 2개월…특혜 논란

상급병원 '수용자 입원' 내역 보니…한 달 넘긴 사례도 없어



[앵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병원에 입원한 지 오늘(16일)로 두달이 지났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어깨 힘줄 파열과 또 오십견으로 수술을 받고 지난 9월 16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죠. 입원 기간이 길어지면서 여러 이야기가 나왔는데 저희 취재진이 지난 10년간 수용자들이 주요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한 내역을 확인해봤습니다. 암이나 협심증같은 중증질환자가 대부분이었고, 또 입원 기간이 한 달을 넘긴 경우는 박 전 대통령이 유일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서울의 강남성모병원입니다.

이렇게 두달 째 지지자들의 천막이 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요.

박 전 대통령이 생활 중인 병실로 한 번 올라가보겠습니다.

이 병원 21층 VIP 특실은 뛰어난 전망과 호텔급 서비스로 이름난 곳입니다.

[서울성모병원 직원 : (이쪽으로 오가시나요?) 더 질문 안 하셔도 돼요. (면회 오시는 분들은 없으신가요?) 내려가실게요.]

1인실에선 재활기구를 통해 치료를 받고, 유영하 변호사와 접견을 할 수도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병명은 어깨 힘줄에 문제가 생기는 회전근개 파열과 오십견.

주치의는 지난 9월 수술을 마친 뒤, 두세 달 재활을 위한 입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김양수/가톨릭대 교수 (박근혜 전 대통령 주치의) : (오십견) 이게 밤에 잠을 못 잡니다. (박 전 대통령이) 어깨를 조금도 움직일 수 없게 진행이 된 상태였습니다.]

일반 수용자들의 입원 치료 실태는 어떨까.

박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등 주요 5개 상급종합병원의 수용자 의료 기록을 확인해봤습니다.

지난 10년간 하루 이상 입원해본 재소자는 31명.

암이나 파킨슨병 등 중증질환자가 대부분입니다.

그중 열흘을 넘긴 경우는 9명, 한 달을 넘긴 경우는 박 전 대통령 이외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협심증 환자 박모 씨는 하루 입원했고, 간암 환자 정모 씨는 3일간 병원에 머물렀습니다.

전국 모든 병원을 대상으로 봐도 비슷합니다.

지난 5년간 두 달 넘게 입원한 수용자는 3명인데, 직장암이나 만성골수염을 앓고 있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증상인 '회전근개 파열' 등으로 수술이나 진료를 받은 수용자는 4명이었고, 입원은 1주일을 넘기지 않았습니다.

국가인권위에 따르면 조사대상 수용자의 24%는 대기자가 많고 질병이 경증이라는 이유 등으로 외부 진료를 신청도 하지 못했습니다.

수용자 17%는 외부 진료를 신청해도 아예 거부당했습니다.

법무부 교정본부 측은 박 전 대통령 퇴원 시점은 병원 측 판단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병원 측은 수용자 퇴원 문제의 경우 교정기관과의 협의로 결정해왔다는 입장입니다.

교정본부는 해외 출장 중인 주치의가 귀국하는 대로 퇴원 가능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자료제공 : 기동민 국회 보건복지위 의원)

(영상디자인 : 배장근)

임지수 기자 , 최무룡, 김동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