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6552 0042019111656316552 02 0201001 6.0.19-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3905975000 1574733395000 related

[단독] 8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내려줘"...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글자크기

"당장 차 세워"…운전 중인 택시기사에게 행패

급기야 무차별 폭행…피해자 기절한 사이 달아나

하마터면 시력 잃을 뻔…"분노와 두려움 더 커"


[앵커]
도로 한복판을 달리던 택시에서 승객이 기사를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하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는데 이 남성, 심지어 기절한 기사를 그대로 내버려두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습니다.

부장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해자 : 차 세우라고 이 XXX야! (이거 놔요, 이거)]

늦은 밤, 도로를 달리던 택시 안.

뒷좌석에 앉은 승객이 갑자기 기사의 뒷덜미를 낚아채며 행패를 부립니다.

8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막무가내로 내려달란 겁니다.

[가해자 :P 차 세우라고! (여기 차 못 세워요, 지금.) 차 세워. 여기 세워 빨리 갓길에!]

위험해서 안 된다는 기사의 만류에도 난동을 부리던 이 남성.

급기야 기사의 안경을 벗기고 목을 조르더니, 얼굴을 마구 내려치기 시작합니다.

그야말로 '무차별 폭행'에 기사가 정신을 잃은 사이, 가해자는 문을 열고 달아났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현장입니다.

피해자는 몇 분 뒤에야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는데, 당시 주변에 다른 차들이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어, 큰 사고가 날 뻔했습니다.

택시기사는 하마터면 시력을 잃을 뻔한 상처를 입었습니다.

더 큰 상처는 자신을 때린 가해자에 대한 분노와 두려움입니다.

[박 모 씨 / 피해 택시 기사 : 자기 기분에 따라서 남을. 그런다는 것은 사람이 안 됐다는 거죠. 사람이 죽어 있는데, 어찌 주먹을 여덟 방을 치느냐.]

운전 중인 기사를 폭행하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일반 폭행보다 더 큰 처벌을 받게 됩니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달아난 가해자를 쫓고 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