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6697 1092019111656316697 02 02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3906786000 1573907501000 related

“공사장에 입주하라고요?”…하자 투성이 브랜드 단독주택

글자크기

[앵커]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장점만 모았다는 '블록형 단독주택',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요즘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죠.

그런데 기대와는 달리 한 대기업이 시공한 블록형 주택단지에선 입주예정자들이 ​부실공사가 이뤄졌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현장K, 김용준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이른바 숲세권에, 교통과 학군까지 좋다고 광고한 블록형 단독주택단지입니다.

평균 분양가는 7억원대로 2개 단지, 203세대가 들어설 예정인데 막바지 공사가 한창입니다.

준공까지는 보름 남짓, 입주까지는 한 달 정도 남은 요즘 유행하는 블록형 주택단지에 나와있습니다.

그런데 입주예정자들은 지난 3일, 시범방문을 했을 때 '공사판에 들어가라는 것이냐'면서 반발하고 있는데요,

왜 그런 건지 직접 현장에 가보겠습니다.

단지 안쪽으로 들어가자 평일 오전인데도 수십 명의 입주예정자들이 모였습니다.

["각성하라, 각성하라! 날림공사 KCC, 반성하라, 반성하라! 준공허가, 절대없다!"]

입주를 코앞에 두고 벌어진 진풍경은 이달초 사전방문 행사때 본 부실 공사 현장 때문입니다.

사전 방문 당시 촬영된 내부 모습입니다.

벽면 곳곳엔 무언가에 찍힌 자국이 있고 벌어진 틈새도 보입니다.

[입주 예정자/음성변조 : "문짝 떨어져 나가겠어, 저 틈새 봐라."]

창틀 아래도 수직이 안맞아 미세하게 벌어져 있고, 흠집까지 있는 수납 공간은 문도 잘 닫히지 않습니다.

천장을 올려다 보니 누수 흔적도 보입니다.

[입주 예정자/음성변조 : "(천장에서) 물이 뚝뚝 떨어져서 여기로, 여기 떨어지고..."]

꿈에 부풀었던 만큼 입주 예정자들은 강한 불만을 터뜨립니다.

[KCC 관계자/지난 3일/사전 방문 행사 당시 : "(특히, 감리하신 분은 뭘 감리하신 거예요! 어떻게 공사판에 사람들을 들여보내요!) PC공법이라는 것을 20년 만에 처음으로 하다보니 설계부터 공장 생산 등에 지연이..."]

건설사가 말하는 PC 공법은 별도로 사전 제작된 콘크리트 지붕과 벽면, 기둥 등을 현장에서 블록처럼 조립해 만드는 기술입니다.

시공사는 KCC 건설.

하자처럼 보이지만 공법상의 특징일 뿐 구조적인 문제는 아니라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입주예정자들이 민간 전문업체에 의뢰한 진단 결과에서도 수십 건의 하자가 나왔고 현장을 본 전문가 역시 공사의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안형준/건국대 건축학과 교수 : "PC(공법)구조가 갖고 있는 장점도 있지만, 단점을 (입주 예정자들이) 지적한 것 같아요. 누수라든지 단열이라든지 방음(우려)에 대해서는 PC구조가 갖고 있는 제대로 된 시공을 하지 않았을 때 일어나는 문제거든요."]

이런 상황에서 시공사측은 공사와는 다른 이유를 들어 '준공 시기'를 늦추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KCC 관계자/음성변조 : "어떤 입주자들은 이 집에 빨리 입주하시고 재산권 손해를 안보고 싶은 분도 많아요. (그럼 여기 오신 분들의 재산적 손해는 없나요?)"]

당장 초겨울인 다음 달 입주를 해야하는 상황.

입주 예정자들은 준공검사를 통과할지도 걱정이지만 대기업인 시공사를 믿었다가 부실 공사한 집에 들어가는 것 아니나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현장 K 김용준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 (oko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