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8457 0202019111756318457 06 0602001 6.0.19-RELEASE 20 스타투데이 12341970 false true true false 1573945280000 1573945325000 popular

[툭-TV] 첫방 `스탠드업` 박미선→알파고까지, 입담 제대로 터졌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스탠드업 코미디쇼 ‘스탠드업’이 베일을 벗었다.

16일 KBS2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이 첫방송됐다. ‘스탠드업’은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본격 스탠드업 코미디쇼. 박나래와 더 로즈 김우성이 MC로 호흡을 맞췄다.

김우성의 노래에 이어 박나래가 등장했다. 박나래는 “첫 방송인데 뜨겁게 첫 경험을 하려고 한다. 어디까지 방송에 나갈지 모르는 게 우리 방송의 매력”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이는 래퍼 스윙스, 가수 이상민, 축구 선수 이강인 등을 닮은 외모와 큰 키로 시선을 사로잡은 이용주. 그는 ‘화법의 고수를 찾아라’를 소재와 다양한 사례로 관객들의 웃음을 끌어냈다. 아주머니 찜질방 화법, 아저씨 가래 화법, 아주머니 택시 기사의 ‘단짠단짠’ 화법 등을 이야기한 이용주는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라고 강조하며, 녹취한 음성을 들려줬다.

곧이어 박미선이 등장했다. 그는 “67년생 박미선”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자신에게 여러 얼굴이 있다고 했다. 방송인, 이봉원의 아내, 두 아이의 엄마, 며느리, 친정엄마 딸이라고 밝히며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특히 여성 예능인들의 현실 등을 이야기하며 공감과 박수를 끌어냈다.

터키남 알파고의 한국 생활기도 공개됐다. 알파고는 능숙하게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자신이 겪은 일에서부터 한국에서 느낀 점들을 이야기하며 반응을 끌어냈다. 알파고 역시 다양한 에피소드와 입담을 뽐냈다.

장애인 스탠드업 코미디언 한기명이 무대에 올랐다. 뇌병변 장애가 있는 그는 교통사고를 당하고 6개월 만에 눈을 뜨고 처음 본 프로그램이 ‘개그콘서트’였다고 설명했다. 한기명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됐다며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는 말이 있는데 나는 지금 장애를 즐기고 있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장도연도 무대에 올랐다. 그는 ‘애매모호, 모순적인 그녀’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었다. 그는 연예인으로 활동하며 느낀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연예인에게 캐릭터가 중요하다며, 생각하는 나와 행동하는 내가 달라 고민이라고 했다. 장도연은 마지막까지 자신의 뜨뜻미지근한 캐릭터로서 당부의 말을 남겼다.

송하빈은 주부 타임 수영 강사를 통해 아이돌이라는 꿈을 이뤘다고 했다. 수영장에서는 방탄소년단만큼 인기가 있다며, 자신의 팬클럽은 ‘마미’라고 밝혔다. 그는 수영장 아이돌로서 자신의 팁과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웃음을 선사했다.

케니는 ‘90년대생이 온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했다. 그는 존댓말이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케니는 라디오 광고가 바뀌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 등으로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17년 동안 미국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했다는 대니초도 무대에 올랐다. 그는 이해할 수 없는 한국 어법 등을 이야기하며 반응을 끌어냈다.

‘스탠드업’에서는 앞서 예고한 것처럼 다양한 인물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무대에 오른 스탠드업 코미디언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그동안 보았던 코미디와는 또 다른 신선함을 자랑한 ‘스탠드업’에서 다음주에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