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8544 0512019111756318544 05 0507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46730000 1573946736000

日평론가, 대회 방식 문제제기 "S라운드 한일전 긴장감 제로"

글자크기

"슈퍼라운드도 2개 조로 분리해야"

뉴스1

16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경기에서 8대10으로 패배한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19.1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일본의 야구 평론가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로 열린 한일전에 긴장감이 전혀 없었다는 말이다.

한국과 일본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한국의 8-10 패배. 한국은 3승2패(2위), 일본은 4승1패(1위)를 각각 기록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미 양 팀 모두 결승 진출이 확정된 상태로 슈퍼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한일전이라는 것 외에는 승패에 큰 의미가 없는 경기였다. 우승이 걸린 17일 결승전을 대비해 온 힘을 다하지 않은 것이 한국과 일본에 공통적으로 나타난 경기 운영 방식이었다.

일본 스포츠닛폰는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끝난 16일 밤 시노즈카 가즈노리의 평론을 홈페이지에 내걸었다. '긴장감 없는 경기, 대회 방식에 문제 있다'는 제목의 평론이었다.

시노즈카는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1976년부터 1994년까지 활약한 강타자 출신. 요미우리에서 코치로도 활동했으며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일본 대표팀의 코치를 맡기도 했다.

시노즈카는 "일본 타선에 있어서는 최고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 침묵하고 있던 선수들의 안타가 나왔다. 전반적으로 타선이 잘 터졌다"면서도 "하지만 투수들은 이닝을 끊어서 던지다보니 실점을 활실히 막지 못했다. 기시, 오노 모두 정규시즌이라면 위기 상황에서 교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일본의 선발투수 기시 다카유키는 4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두 번째 투수로 5회 등판한 오노 유다이는 한국의 주루 미스로 실점하지 않았지만, 볼넷 3개로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승패에 큰 영향이 없던 경기였기 때문에 일본 투수들이 위기에서도 끝까지 이닝을 책임졌다고 보는 시각이다. 실제로 일본은 7-1로 앞서다 기시가 난타를 당하며 7-6까지 쫓겼음에도 투수를 이닝 종료 시까지 교체하지 않았다.

시노즈카는 "결국 대회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며 "이미 두 팀 모두 결승 진출이 확정돼 있었다. 선수들은 열심히 경기를 했겠지만, '오늘 이기고 결승전에 나가자'는 경기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짚었다.

이어 "내가 본 국제대회에서 이렇게까지 긴장감이 없는 경기는 처음"이라며 "이렇게 해서는 선수의 부상 위험이 높아지고, 결승전을 위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 슈퍼라운드도 2개 조로 분리해 조 1위끼리 결승전을 치르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시노즈카는 "결승전에서는 위기가 오면 빠른 투수교체가 이루어질 것이다. 이나바 감독의 용병술이 시험대에 오를 것"이라며 "선발투수 야마구치 슌은 시작을 조심해서 타순이 한 바퀴 돌 때까지 잘 버텨주길 바란다. 타선도 일찌감치 점수를 뽑아 투수진을 편하게 해준다면 우승이 다가올 것"이라고 일본의 우승을 기원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