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9158 1052019111756319158 06 0602001 6.0.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50746000 1573950751000 related

'그알' 설리 남친 주장 A씨 "추모영상일 뿐…연예인 악플 감내해야 돼"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스플뉴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영상을 올렸던 유튜버가 추모 영상이었다고 해명했다.

16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 누가 진리를 죽였나'라는 주제로 故 설리의 죽음을 다뤘다. 앞서 설리가 세상을 떠난 후에도 그를 향한 끔찍한 모욕은 계속됐다.

이에 '그알' 제작진은 그중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영상을 올렸던 유튜버를 만났다.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해당 거짓말을 한 것과 관련해 "설리 씨를 비방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없었다. 그 영상은 추모 영상이었다. 다만 추모 영상을 올릴 때 남들보다 좀 다르게 해볼까 생각해서 올렸다. 이렇게 논란이 커질 줄 몰랐다"며 악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진짜 악성 댓글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은 게 있다"며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에 상처받는 건 아니라고 본다. 제 기준에서는 연예인으로선 감내해야 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제작진은 "설리 씨의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은 영향을 안 미쳤을 거라고 보는 거냐"고 물었다.

A씨는 "설리 씨가 일단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을 안 하지 않았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는 "악플 때문에 징징거릴 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A 새 외인투수 브룩스, MLB 활약상 모음
▶'아쉽다!' 류현진,亞 첫 사이영상 1위표 획득(영상)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