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0851 0092019111756320851 02 0202001 6.0.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58987000 1573959006000 related

독도 소방헬기 사고 18일째, 실종자·부유물 더이상 못찾았다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시스】이은혜 기자 =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18일째인 17일, 수색당국의 집중 수색에도 실종자나 부유물은 추가로 발견되지 않았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수색당국은 지난 밤 함선 49척과 항공기 3대 등을 투입해 야간 수색을 벌였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각각 동체 발견 위치와 동체 잔해물 부유 위치 주변을 수색했으며, 트롤어선 등을 이용한 중층 해역 탐색도 이뤄졌다.

또 조명탄 110여발을 투하하고 항공 해상 수색을 했으나 뚜렷한 성과는 없었다.

수색 상황을 보고받은 실종자 가족들은 "투입할 수 있는 모든 걸 투입한 상태라고 생각하는데 결과물이 없다. 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느냐"며 답답해했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는 육지보다 입체적 특성이 많은 곳이며 인간의 능력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제한적이다. 어민 의견이나 해양조사원의 과학적 수치 등을 종합해 수색하고 있다"며 "실종자를 발견 못 하는 부분은 우리의 한계라고 생각한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수색당국은 주간에도 함선 49척과 항공기 6대, 잠수사 62명 등을 동원해 수색을 이어간다.

독도가 있는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밤부터 풍랑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색에 투입된 민간어선은 낮부터 울릉도로 피항한다.

한편 이 사고는 지난달 31일 독도 해역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 헬기가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했다.

수색 당국이 수습한 실종자는 4명으로 아직 3명이 남았다.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시신은 지난 12일 인양한 헬기 동체에서 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발견했다.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인 선원 윤모(50)씨는 지난 5일 독도에서 600m가량 떨어진 헬기 동체 인근에서 인양했다.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의 시신은 지난 2일 헬기 동체에서 남동쪽으로 각각 150m, 110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해 수습했다.

ehl@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