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563 0562019111756322563 01 01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6255000 1573972279000 related

불출마 김세연 “한국당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해체 촉구

글자크기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원장 김세연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47) 의원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 총 사퇴와 당의 공식적인 해체를 촉구했다. 한국당 내에서 3선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불출마 선언을 하며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며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님, 나경원 원내대표님,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

미련 두지 말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의원들의 총사퇴를 함께 요구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 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며 “한마디로 버림받은 거다.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라고 비판했다.

앞서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중진 용퇴’를 요구한 것을 두고도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이 자기를 향하지는 않는다”며 “발언하는 거의 모든 사람이 자기는 예외이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책임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며 “완전히 새로운 기반에서, 새로운 기풍으로, 새로운 정신으로, 새로운 열정으로, 새로운 사람들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금정을 지역구로 둔 그는 18대 국회에서 입성해 내리 3선을 지냈다. 같은 지역에서 5선 의원을 지낸 고(故) 김진재 전 의원이 부친이며 장인은 한승수 전 국무총리다.

그는 새누리당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탈당, 바른정당(현 바른미래당)에서 유승민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가 지난해 한국당으로 복당했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과 부산시당위원장이다.

장혜진·곽은산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