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593 0112019111756322593 01 0101001 6.0.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6366000 1573966445000 related

與 "'불출마 선언' 김세연, 울림 크다…용기 있는 비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the300]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진단 정확, 이유는 말하지 못해…한국당, 자성 목소리 기울이길 기대"

머니투데이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논평했다.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물러난 자만이 할 수 있는 용기 있는 비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의) 선언문의 울림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김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이며 당은 ‘좀비 같은 존재’가 됐다고 일갈했다. 무서운 자기반성”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진단은 정확하나 이유는 말하지 못했다”며 “자유한국당이 왜 '역대급 비호감'인지 왜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았는지 알지 못하면 새출발을 해도 소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역사와 상황이 변하는데도 분단과 냉전에 뿌리박은 정체성을 바꾸지 않는다는 점,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 당리당략을 우선해 의회 민주주의를 외면하고 거리 정치에 의존하는 점 등이 대표적”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김 의원의 반성이 한계는 있지만 그동안 자유한국당에서 나온 목소리 중에서는 가장 주목을 끌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며 “부디 한국당이 김 의원의 자성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보다 새로운 면모로 일신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야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