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637 0182019111756322637 01 0104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6466000 1573966565000 related

임종석, 총선 불출마 시사…“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제공=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종석 전 실장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며 “그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임 전 실장의 이번 발언을 두고 사실상 정계은퇴 선언이라는 해석이 있다. ‘제도권 정치’를 떠나 민간 영역으로 활동무대를 옮기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반면 남북관계 진전 상황 등에 따라 임 전 실장이 정부 등에서 다시 활동할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