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674 0242019111756322674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6613000 1573966622000 related

임종석 정계 은퇴 선언에 민주당 “당황스럽다”

글자크기

17일 임종석 SNS 글에 “당에서도 몰랐다”

이데일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정계 은퇴를 선언한 데에 민주당이 당황하는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임 전 실장의 발언과 관련해 “그동안 당에서는 (임 전 실장의 은퇴를)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상당히 중요한 자원 중 한 명인 만큼 만류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긴 글에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5개여 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 출마가 예상됐으나 불출마 및 사실상 정계은퇴를 시사한 것.

임 전 실장은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는데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고 자신의 정치 활동을 되돌아 봤다.

그러면서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한다. 서울과 평양을 잇는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며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되지만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