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721 0432019111756322721 01 0101001 6.0.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966781000 1573976045000 related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북한도 성의 보여주기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 국방 당국은 이달 중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견인하기 위한 조치로 조만간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오늘(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만나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결정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만남 후 가진 한미 언론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 국방부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저와 정경두 장관은 이번 달에 계획된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양국의 이런 결정은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은 역시 연습과 훈련 그리고 미사일 시험을 시행하는 결정에 있어서 이에 상응하는 성의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조건이나 주저함이 없이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아오기를 촉구한다"면서 "한미 양국이 연합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지만, 한반도의 연합전력에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번 연기된 연합공중훈련을 언제 다시 시작할 것인가라는 부분은 앞으로 진행되는 사안을 보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공조 협조하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군 일각에서는 이번에 연기 결정이 난 연합공중훈련은 연내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앞서 한미는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대체해 이달 중에 대대급 이하의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대화상대인 우리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 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허윤석 기자(hys@sbs.co.kr)

▶ 프리미어12, 2연패 가자! SBS 단독 중계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