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3105 0182019111756323105 02 0201001 6.0.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73968310000 1573968367000 related

코팅 벗겨진 프라이팬, 계속 쓰면 안 되는 이유

글자크기
프라이팬 바닥 코팅이 벗겨져 본체가 보인다면 금속 성분이 용출될 우려가 있으니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프라이팬의 코팅 손상 정도에 따른 중금속(납, 카드뮴, 비소) 등 유해물질 용출량을 조사한 결과, 프라이팬 코팅이 벗겨지고 마모가 진행되더라도 중금속은 거의 용출되지 않았다. 하지만 내부 금속 재질로부터 알루미늄 등 금속 성분이 미량 용출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식약처는 지적했다.

특히 과도한 코팅 손상으로 프라이팬 바닥의 본체가 드러날 경우 알루미늄 용출량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새 제품으로 바꾸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식약처는 또 가정집에서 스테인리스 뒤집개 등 조리 기구를 사용하면서 1년 동안 프라이팬을 사용한다는 조건 아래서 코팅 손상 정도를 실험한 결과 코팅 손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코팅 프라이팬을 사서 처음 사용할 때는 물과 식초를 일대일로 섞은 식초 물을 넣어 10분 정도 끓인 후 깨끗이 세척하고, 세척한 프라이팬은 기름 코팅으로 길들여주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며, 조리과정 중 금속 성분의 용출도 줄일 수 있다. 또 빈 프라이팬을 오랜 시간 가열하거나 염분이 많은 음식을 조리하고 프라이팬에 장시간 방치하는 것은 코팅을 약하게 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철수세미 대신 부드러운 수세미와 주방세제 등을 이용해 세척하고, 음식물이 눌어붙어 세척이 어려울 땐 프라이팬에 굵은 소금을 골고루 뿌리고 2~3분 가열한 뒤 키친타월로 닦아내면 좋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