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3848 0102019111756323848 04 0401001 6.0.19-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71405000 1573971670000

밥사발 든 다섯 살 소녀 교실 안 엿보는 사진이 눈길 끌자 생긴 변화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남부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교실 밖에서 다섯 살 소녀가 밥사발을 손에 든 채로 교실 안을 엿보는 사진이 논란을 낳았다.

지난 7일 텔루구 신문에 실린 디브야란 슬럼가 소녀의 사진이다. 사진 제목이 ‘허기진 응시’였다. 사람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은 것은 당연했다. 한 어린이 인권단체가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자 아직도 어린 아이들이 먹을거리와 교육의 기회를 누리지 못하는 실정을 개탄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다. 당장 이 학교는 디브야를 다음날 입학시켰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 락시만은 사진과 그로 인해 촉발된 분노가 자신과 청소부로 일하는 부인 야쇼다에게 매우 불공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사진을 보고 아주 슬펐다. 디브야는 부모도 있고 우리 부부는 그애에게 좋은 미래를 가져다주기 위해 열심히 땀흘리고 있는데 굶주린 고아처럼 묘사됐다.” 아울러 여섯 살이 되면 두 언니가 공부하고 있는 정부 호스텔에 디브야를 입교시키려고 대기 중이었으며 아들은 중등 교육을 마친 뒤 깔개 수거하는 일을 하는 자신을 도우며 대학 진학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결코 아이들의 교육을 등한시하지 않았다고 애써 설명한 것이다.

디브야와 부모는 하이데라바드 도심 한가운데 빈민촌의 방 한칸짜리 헛간에 살며 사진이 찍힌 공립학교와는 100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300가구 정도가 사는데 모든 아이들이 근처 학교에 다니는 일일 노동자들이다. 부부가 한달에 벌어들이는 돈은 1만 루피(약 16만 2500원) 정도로 음식과 옷들을 사는 데 쓴다. 교육은 무상이라 자녀들은 모두 공립 학교에 보냈다.

부모 없이 자란 락시만은 아이들은 자신처럼 자라지 않게 하겠다고 결심이 대단하다. 형의 다섯 아이까지 함께 돌봐야 하기 때문에 딸 디브야의 사진은 더욱 마음 아팠다고 했다. “형과 형수가 얼마 전 세상을 떠났다. 다섯 아이들을 고아처럼 만들고 싶지 않아 그들 모두를 정부 호스텔에 등록하고 돌보고 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에 갔을 때 왜 디브야가 손에 밥사발을 들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슬럼가 아이들이 매번 점심 무렵에는 공짜로 나눠주는 음식이 생길까봐 사발을 들고 다닌다고 했다. 인도에서는 백만 군데가 넘는 학교들에서 재학생 뿐만 아니라 가난한 아이들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정부 지원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고 영국 BBC는 17일 전했다. 이어 “디브야는 매일 그 학교에 가지도 않는데도 그날 따라 갔고 누군가 사진을 찍은 것일 뿐”이라고 했다.

학교 선생님들도 일부 학생은 학교에서 나눠준 음식을 갖고 집에 가 어린 동생들에게 나눠준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름을 밝히길 꺼리는 교사는 “애들은 애들이다. 그리고 안간와디(정부가 운영하는 주간 돌봄센터)도 없다. 부모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자신들이 일하러 갈 때 아이들을 맡아 돌볼 만한 곳이 없다는 점이다. 해서 학교 주변의 아이들이 어떤 식으로든 학교를 들락거린다”고 말했다.

지역 장학관인 수 시브람 프라사드는 디브야의 사진이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모아 이런 시설을 세우는 일을 앞당겨줄 것을 기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하지만 디브야는 학교에 다니는 일을 너무도 즐거워한다고 했다. 학교 가방을 메고 어디나 다니며 놀이터에 갈 때도 메고 간다. 이름을 밝히는 것 말고는 답을 잘 하지 않을 정도로 수줍음을 탄다. 락시만은 딸의 손을 잡고 뽀뽀하며 “아주 조용한 아이”라고 말했다.

사진이 널리 알려져 좋은 점이 딱 하나 있단다. “디브야 나이 또래에 누구도 학교에 재학하지 않고 있다. 그게 날 행복하게 만든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