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4640 1102019111756324640 08 0805001 6.0.19-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73720000 1573982636000

한국 대장암·위암 치료 수준 OECD 국가 1위

글자크기
조선비즈

조선DB



우리나라 대장암·위암 치료 수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개 이상 약을 만성적으로 복용하는 고령자 비율이 OECD 중 가장 높아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표한 ‘2019 한눈에 보는 보건’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 질과 성과를 분석했다고 17일 밝혔다. OECD는 회원국의 보건의료 핵심지표를 분석, 보고서를 발표한다. 올해 보고서는 2017년 현황을 담았다.

주요 암 5년 순 생존율(암이 유일한 사망 원인인 경우 암 환자가 진단 후 5년 동안 생존할 누적 확률)로 본 우리나라 암 진료 수준은 OECD에서 최고였다.

5년 순 생존율은 대장암 71.8%, 직장암 71.1%, 위암 68.9%로 OECD 32개 회원국 중 1위였으며, 폐암은 25.1%로 3위였다. 급성 백혈병은 84.4%로 OECD 평균 83.7%보다 높았다. 또 다른 급성기 지표인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9.6%로 OECD 평균 6.9%보다 높았다.

만성질환 입원율은 2008년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OECD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천식과 당뇨병 인구 10만명당 입원율은 각각 81.0명, 245.2명으로 OECD 평균 41.9명, 129.0명보다 높다. 만성질환은 일차의료 영역에서 관리를 잘하면 입원을 예방할 수 있다.

항생제 처방량은 2011년 후 증가세를 보이다 2017년에 감소해 1000명당 26.5DDD(항생제 처방량)를 기록했다. 31개국 중 29번째로 많은 처방량이다.

당뇨 환자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해 처방이 권고되는 지질저하제 처방률은 67.4%로 2011년보다 23.3%포인트 증가했다.

최면진정제인 벤조디아제핀을 장기간 처방받은 65세 이상 환자는 약제처방 인구 1000명당 10.1명으로 OECD 평균 33.9명보다 낮았다. 벤조디아제핀계 약물은 고령자가 장기 복용할 경우 인지장애, 낙상 등 부작용 발생 위험이 커진다.

정신과 영역에서는 조현병 환자 초과사망비(15∼74세 일반인구집단 사망률 대비 정신질환자 사망률의 비율)는 4.42, 양극성 정동장애 환자 초과사망비는 4.21로 OECD 평균 4.0, 2.9보다 높았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