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7670 1082019111756327670 05 0507002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89761000 1573989768000

[프리미어12] '역전 허용' 양현종, 3이닝 4실점 교체…이영하 등판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도쿄(일본), 조은혜 기자] 양현종이 일본과의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역전 스리런을 허용한 뒤 강판됐다.

양현종은 17일 일본 도쿄 도쿄돔야구장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선라운드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이날 양현종은 3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3-0 리드를 잡은 1회말 등판한 양현종은 선두 야마다를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으며 경기를 시작했다. 이후 사카모토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양현종은 마루를 삼진 처리했으나 스즈키에게 좌전안타를 맞으며 한 점을 잃었다. 이어 아사무라는 유격수 땅볼로 잡아 더 이상의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2회 올라온 양현종은 도노사키를 유격수 땅볼 처리, 곤도에게는 풀카운트 끝 삼진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아이자와에게 볼넷, 기구치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하며 2사 1·2루에 몰렸다. 그리고 야마다에게 좌월 스리런을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3루수 허경민의 호수비로 사카모토를 직선타 처리하고 2회를 매조졌다.

3회에도 2사 후 출루를 허용했다. 마루를 삼진, 스즈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양현종은 아사무라에게 우전 2루타를 맞았고, 도노사키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양현종은 곤도를 삼진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고, 3회까지 75구를 던진 뒤 4회부터 이영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도쿄(일본), 박지영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