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7739 0722019111756327739 03 03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990080000 1573990215000 related

"준비 부족" 주 52시간 예외 늘리나…18일 보완책 발표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내일(18일) '주 52시간 근로제'를 보완하는 대책을 내놓습니다. 그동안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예외를 늘린 조치들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편에선 노동시간을 줄이겠다는 공약이 후퇴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부터 주 52시간제가 확대됩니다.

50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에도 적용됩니다.

하지만 중소기업들은 필요한 인력을 구하지 못하는 등 준비가 부족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도 보완책을 지시 했습니다.

[탄력근로제 등 보완 입법의 국회 통과가 시급합니다. (입법이 안 될 경우) 국회의 입법 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책들을 미리 모색해주길 바랍니다.]

그러자 고용노동부가 특별연장근로를 더 확대 하는 대책을 내일 내놓습니다.

특별연장근로는 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으면 주 52시간보다 더 일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지금은 아프리카돼지열병처럼 재해나 재난이 발생했을 때로 제한돼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신제품 연구개발이나 업무량 증가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주 52시간제 예외를 늘리겠다는 겁니다.

일정 기간 처벌을 유예하는 등 준비 기간을 두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노동계는 노동시간 단축이 사실상 무력화 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은호/한국노총 대변인 : 신상품 개발이나 업무량 증가는 자의적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업들이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거죠.]

이 때문에 보완 대책을 시행하기에 앞서, 노동계를 설득할 합리적인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성화선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