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7882 0292019111756327882 05 0506001 6.0.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91340000 1574035566000

‘꽁푸엉, 꽝하이 총출동’ 베트남, 태국 겨냥한 두 시간 강훈련 소화 [하노이통신]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노이(베트남), 서정환 기자] 태국을 겨냥한 베트남의 스타플레이어들이 총출동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딩경기장에서 숙적 태국과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른다. 베트남대표팀은 17일 하노이 베트남축구협회 훈련시설에서 태국전을 겨냥한 최종 담금질을 했다.

현지시간 오후 4시 30분에 시작된 강도 높은 훈련은 2시간가량 지속됐다. 박 감독은 선수들을 열정적으로 지도하며 태국전에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각오다.

베트남축구를 대표하는 공격수 꽝하이와 ‘이승우 동료’ 꽁푸엉 등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박 감독은 골대를 이동시킨 미니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이 10 대 10 훈련을 하면서 감각을 조율했다.

훈련은 실전 못지 않았다. 선수들이 몸싸움 과정에서 동료의 얼굴을 치는 상황도 나왔다. 물론 고의는 아니었다. 박 감독은 훈련내내 선수들을 강하게 독려했고, 때론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미니게임을 마친 박항서호는 코너킥, 프리킥 상황에서 세트피스를 연마했다. 이어 공격수들은 페널티킥 연습까지 마쳤다. 현재 베트남은 한국 늦가을의 후텁지근한 날씨다. 두 시간의 강도 높은 훈련이 끝나자 선수들은 땀에 흠뻑 젖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훈련을 모두 마친 박항서 감독은 부상선수들을 직접 체크하는 등 자상한 모습을 보인 뒤 구단버스에 올랐다. 박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대표팀의 선전이 연일 계속되며 국내에서도 취재진이 여럿 모였다. 박 감독은 “태국을 향한 실전 모의고사를 치른 셈”이라며 훈련성과에 만족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하노이(베트남)=서정환 기자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