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4204 0022019111856334204 05 0506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38052000 1574042259000

호날두, 훔친 골 논란… '찜찜한' A매치 득점 신기록

글자크기
중앙일보

A매치 99호골을 터트린 뒤 디오구 조타와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호날두. [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국가대표팀간 경기인 A매치 99호 골을 터트렸다. 포르투갈 A매치 연간 최다득점 기록을 경신했지만 '스틸'(훔치기) 득점 아니냐는 논란을 남겼다.

포르투갈은 18일(한국시간) 룩셈부르크의 요제프 바르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예선 B조 룩셈부르크와의 최종전에서 2-0으로 승리하며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득점의 주인공은 전반 39분 브루누 페르난데스(스포르팅)와 후반 31분 호날두였다. 호날두는 이날 골 성공으로 포르투갈을 본선으로 이끄는 동시에 100호 골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하지만 찜찜함이 남는 득점이었다.

상황은 이랬다. 포르투갈 실바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볼은 골 지역 왼쪽에서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긴 디오구 조타(울버햄프턴)가 받아 오른발로 슛했다.

조타가 찬 볼은 룩셈부르크 골키퍼의 손에 맞고 골대로 들어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그때 호날두가 달려들어 다시 한번 볼을 밀어 넣었다.

육안상으로는 이미 조타의 발을 떠난 볼이 골키퍼의 손을 맞고 골라인은 넘은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최종 기록은 호날두의 골로 인정됐다. 중간에 호날두가 볼을 건드렸기 때문이다. 덕분에 호날두는 A매치 통산 99호 골을 기록했다.

경기가 끝난 뒤 호날두는 골 스틸 논란에 휩싸였다. 호날두가 볼을 건드리지 않았으면 조타의 A매치 데뷔골로 기록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호날두가 조타의 골을 훔쳐서 A매치 100호 골에 한 골 차로 다가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7일 호날두가 치른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4차전 로코모티프 모스크바와의 원정 경기를 언급했다.

호날두는 7일 경기에서도 이번 경기와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 다만 상황은 반대였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전반 4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때린 오른발 프리킥이 골키퍼 손에 맞고 가랑이 사이로 빠지면서 골대로 흘러 들어갔다. 이때 같은 팀 에런 램지가 쇄도해 볼을 밀어 넣었다.

그대로 뒀으면 호날두의 득점이 될 볼이었지만 결국 램지의 득점으로 기록됐다. 램지는 호날두에게 사과했다.

이날 호날두가 조타를 상대로 비슷한 상황을 재현하자 일부 축구 팬들은 호날두가 조타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더선도 "호날두가 '램지풍'의 득점을 했다"고 비꼬며 "호날두가 조타에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