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1291 0512019111856341291 02 0213005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52611000 1574052619000 related

'땀 흘리는 비' 밀양 '표충비'에 또 땀이…18일 오전부터 1ℓ가량

글자크기
뉴스1

나라에 큰일이 있을 때 땀을 흘린다고 알려진 경남 밀양의 표충비가 18일 땀을 흘리고 있다.(독자 제공)2019.11.18.©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나라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땀 흘리는 비'로 알려진 경남 밀양의 표충비에서 18일 또다시 땀이 흐르는 현상이 목격됐다.

밀양시에 따르면 이날 밀양시 무안면 무안초등학교 인근 ‘표충비’에서 오전 4시께부터 땀이 흘러내리기 시작해 오후 1시가 넘은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금까지 흘린 양은 1ℓ가량으로 추산된다.

경남도 무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된 표충비는 사명대사를 기리기 위해 영조 18년(1742년)에 세운 2.7m 높이의 비각이다.

지난해 159명의 사상자를 낸 역대 최악의 화재참사로 일컬어지는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건 직전에도 이 비각은 한출(汗出)했다. 표충비는 이처럼 나라의 중대사가 있을 때마다 비각에 구슬같은 물방울이 맺혀 일명 ‘땀 흘리는 비’로 불린다.

올해 표충비에 땀이 맺힌 경우는 몇 차례 있었지만 흘러내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표충비는 1961년 5·16 쿠데타 5일 전 약 102ℓ의 땀을 분출하며 가장 많은 땀을 흘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8·15광복, 6·25전쟁 전에도 땀을 흘렸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밀양시 관계자는 “옛날에는 수건으로 비각의 땀을 닦아 짜내면서 말통을 옮겼다고 하는데, 최근에는 양이 많이 줄었다”며 “밀양의 3대 신비라고 부르면서 나라의 큰일이 있을 때 땀을 흘렀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밀양에서는 얼음골에 얼음이 어는 것과 만어사의 종소리가 나는 돌, 땀 흘리는 비 등을 '밀양의 3대 신비'라고 부르고 있다.
rok181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