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1299 0372019111856341299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6432328 false true true false 1574052642000 1574052643000 related

[종합]"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것"‥'최파타' 김호영, 동성 성추행 논란 첫 심경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호영이 성추행 논란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코너 '내멋대로7'에는 고정 게스트 배우 김호영과 가수 한희준이 출연했다.

지난 11일 김호영이 성추행으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호영의 소속사는 "성추행으로 피소된 것은 맞으나 현재 드라마 촬영으로 경찰 조사를 받지 못한 상황이다. 조사에 응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던 바 있다.

'최파타'의 월요일 코너 '내멋대로7'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 중인 김호영은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취자들과의 약속을 지키고자 어려운 발걸음을 했다.

이날 최화정의 "마음 고생이 많았던걸로 아는데 청취자분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왔다"는 소개에 김호영은 "사실 저는 '최파타'를 아주 오래하지는 않았지만 한희준 씨랑 DJ최화정 씨, 피디님이랑 작가님이랑 굉장히 친근하고 가족같다"며 "그래서 항상 저를 반겨주시는 청취자분들 저를 좋아해주시는 팬여러분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 성격답게 속시원하게 얘기해주셨으면 하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지금은 말을 아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다만 절대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김호영이 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자 최화정은 "저도 무슨 말을 해야할지 고민을 했다. 그렇지만 오늘은 즐겁게 하루를 시작하는 청취자분들이 계시니까 우리의 할일을 하는게 맞는 것 같다"며 김호영을 다독였다.

그리고 진행된 코너 '내멋대로7'에서 김호영과 한희준, 최화정은 의외로 못해본 소소한 버킷리스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호영은 "중학생 때 이후로 스키장을 가본 적이 없다. 고등학교 때 연극을 했었고 무언가에 매진하느라 가버릇을 못하니까 그렇게 됐던 것 같다", "서울 살면서 여의도 벚꽃축제를 안가봤다"고 소소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평소와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호흡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