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0506 0242019111856350506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6934000 1574066940000 related

또 등장한 北김계관 "美, 적대시 정책 철회 결단" 촉구

글자크기

18일 담화 통해.."트럼프 트윗, 조미회담 의미로 해석"

"美, 나아진 것 없이 시간벌이만..무익한 회담에 관심없어"

이데일리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한달도 채 되지 않아 다시 담화를 발표하며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김 고문은 18일 담화를 통해 “나는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수뇌(북미정상)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고문은 “지난해 6월부터 조미 사이에 세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있다”며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아무 것도 돌려받지 못한채 더이상 미국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며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며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고민은 지난달 24일에도 담화를 통해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연말을 지혜롭게 넘기는 가를 보고 싶다”며 적대시 정책 철회를 강조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