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7586 0032019111956377586 03 0304002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54675000 1574154682000 related

반도체·휴대전화 글로벌 1위 수성…혁신역량은 '뒷걸음'(종합)

글자크기

무협 '세계 속의 대한민국' 통계집…국가이미지 20위→12위

연합뉴스

한국 국가경쟁력 순위 하락(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 한국은 제조업 분야에서 세계 선두권을 유지하면서 국가 이미지는 개선됐지만 국제 경쟁력과 혁신 역량 평가에서는 부진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9일 발간한 통계집 '2019 세계 속의 대한민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제조업은 반도체 매출, 휴대전화 출하량, 선박 수주량 등에서 글로벌 1위에 랭크됐다.

또 에틸렌 생산 능력(4위), 조강 생산량(5위) 등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입지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6위), 교역액(9위), 명목 국내총생산(GDP)(10위) 등도 '톱10'에 포함됐으며, 이에 따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이 발표한 국가 이미지 순위에서 12위를 차지하면서 전년보다 8계단이나 올랐다.

그러나 IMD의 국제 경쟁력 지수는 28위로 1계단 하락했고, 경제 자유도(27위→29위)와 투명성 지수(35위→42위) 등도 순위가 떨어졌다. 산학협력 지수(35위)는 3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특히 지난 2017년 1위였던 인터넷 속도는 싱가포르와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에 이어 27위로 추락했다. 첨단기술 수출 비중은 지난 2016년 9위였으나 2017년에는 19위에 그쳤다.

그러나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MD가 그동안 인터넷 속도와 관련해서 인용하던 아카마이(Akamai) 자료가 올해는 발표되지 않아 대신 영국 케이블(Cable)사의 자료를 인용한 데 따른 것"이라면서 "측정 방식 등에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MD는 지난 9월 아카마이 등 주요 4개 업체의 발표자료 평균으로 재산정했으며, 한국 인터넷 속도를 세계 2위로 정정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무협은 "국가 이미지는 개선됐지만 국가 경쟁력과 혁신역량은 '뒷걸음'을 했다"면서 "첨단기술 수출 등은 중국, 태국, 싱가포르와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IT 산업이 발전하면서 순위가 밀렸다"고 설명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매년 경제 무역, 사회 등 170여개 지표를 분석해 한국과 세계 순위를 정리한 '세계 속의 대한민국' 통계집을 발간하고 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