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8355 1182019111956378355 07 0703001 6.0.18-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4157199000 1574157307000

'블랙 머니'가 보여준 현실... 여전히 그들은 변하지 않았다

글자크기

[리뷰] 영화 <블랙머니> 여전히 묻혀 있는 진실, 변하지 않은 권력

오마이뉴스

▲ 영화 <블랙머니> 포스터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블랙머니>는 편법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채우려 했던 '론스타 사건'을 모티브로 극적으로 재구성한 영화다. 영화는 최대한 사건의 경위를 쉽게 설명하려 하면서도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이 사건을 파헤쳐 가는 과정을 흥미롭게 풀어내고 있다.

영화 내용 중에는 실제로 일어난 것도 있고 이야기를 더 극적으로 만들기 위해 꾸며낸 부분도 있다. 그러나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이미 벌어진 사건 안에서 진실을 밝히려는 누군가가 있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편법을 이용해 이익을 본 사람이 누구인지 우회적으로 드러내면서 사건 자체보다는 그 과정에 각 위치에 있었던 인물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영화 속에서 양민혁 검사는 홀어머니 밑에서 자수성가한 인물로 진실을 밝혀내려는 유일한 인물로 등장한다. 피의자가 자살하면서 성추행 검사라는 오명을 받게 된 그는 누명을 벗고자 그에 대해 조사한다. 이를 통해 피의자가 대한 은행 헐값 매각 사건의 중요한 증인이었음을 알게 된다. 그렇게 시작한 수사는 그가 진실에 하나하나 다가설 때마다 큰 벽에 막힌다. 대한은행 헐값 매각 사건에는 숨은 금융 권력자인 '모피아'(MOFIA-재정부와 마피아를 합친 용어)들이 뒤에 있었고 그들의 법률 대리인인 김나리 변호사(이하늬)는 그들을 변호하기 위해 투입된 국제적인 인재였다.

영화 속 유일한 양심, 검사 양민혁
오마이뉴스

▲ 영화 <블랙머니> 장면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로서 검은 진실을 파헤치려는 본능에 따르는 양민혁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계속 소외되고 사건에서 배제 당한다. 서울지검 중수부장(허성태)에게 번번이 무시당하는 그는 내부에서도 권력에 복종하는 일원들에게 제지당하기 일쑤다. 영화는 주인공인 양민혁 검사 이외의 검사들을 선인지 악인지 모호하게 그린다. 그럼에도 권력지향적인 인물은 영화 후반부에 그 지향점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 영화 후반에는 진실을 밝히려는 양민혁 검사와 진실을 묻으려는 중수부장을 대비시켜 긴장감을 높인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모피아'들은 여전히 그 권력을 발휘한다. 그들이 함께 모여 의견을 나누고 그대로 사건이 진행된다. 영화는 이들의 편법이 어떻게 은밀하게 진행되는지 잘 보여준다. 영화 후반부 서울지검 중수부장이 대한은행 매각 사건의 주도자로 의심받는 이광주(이경영)를 만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야기하는 모습은 권력이라는 힘 앞에 진실이 얼마나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영화에는 많은 경제 전문용어가 나온다. 그 모든 용어를 영화는 쉽게 풀어서 전달하고 있지만 그 모든 것은 관객이 다 기억할 수는 없다. 그래서 영화는 상황 설명에 더 집중한다. 론스타 사건의 줄기 정도는 파악이 가능하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해당 사건이 편법으로 이루어진 거래였으며 그 이면에는 검은 머리 외국인, 즉 한국인이 연루되어 있다는 사실만은 기억할 수 있다.

이해하기 쉽고 무난하게 풀어낸 이야기
오마이뉴스

▲ 영화 <블랙머니> 장면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민혁 검사 역할을 맡은 조진웅은 이 영화에서 가장 조진웅다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껄렁한 매력을 가지고 있지만 결국 진실을 향해 달려가는 그의 모습은 관객에게 작은 희망을 느끼게 한다. 그가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자수성가한 인물이라는 점은 아주 흔하게 등장하는 설정이지만, 정의로운 검사로서는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 김나리 변호사를 맡은 이하늬는 영화 속 중간점을 잘 받치고 있는 캐릭터로서 적합한 연기를 보여준다. 적당히 딱딱하고 전문적인 모습도 갖춘 그는 영화 속 양민혁과 함께 유일하게 양심을 갖춘 지식인으로 등장한다.

영화의 여러 장면들은 조금 투박하고 기시감이 많이 들기도 한다. 또한 영화의 전개가 너무 예측 가능한 길로만 향하기 때문에 후반부로 갈수록 극적인 흥미도는 떨어지는 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검사 신분증을 던지면서 진실을 밝혀야겠다고 외치는 양민혁 검사의 모습은 지금 현재 검사들의 모습이 어떤지를 돌아보게 한다. 여전히 실체적 진실은 묻혀있고, 검찰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동근 기자(loveposition@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김동근 시민기자의 브런치, 개인 블로그에도 게재됩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