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3570 0372019112056383570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200200000 1574200204000 related

[어게인TV]'아내의 맛' 하승진 누나 하은주, '요리똥손'의 설욕전‥시트콤급 '폭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조선='아내의 맛'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하승진가가 변함없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하승진 누나, 하은주의 요리 설욕전이 그려졌다. 이번엔 하승진의 처제도 함께였다.

이날 하은주는 충남 태안으로 가족여행을 떠나는 길, "내가 (방송에) 요리를 못하게 나가서 명예회복을 하고 싶다."고 선언해 모두를 긴장케 만들었다. 가만히 듣고 있던 하승진의 아버지는 "우리집 과일이 왜 잘 되는 줄 아냐. (망친 음식들) 묻어서 거름 돼서 과일농사가 잘 된다."고 촌철살인 하기도.

하은주는 "(아버지는) 내가 가끔 (음식을) 망칠 때 그걸 꼭 땅에 묻는다. '이걸 쓰레기봉지에 넣으면 쓰레기 봉지가 아깝다' 한다."고 아버지 성대모사까지 선보이며 섭섭해 했다. 그러면서도 하은주는 "내 사회적 지위에서 너무 허당으로 나왔다. 내가 오늘은 진짜 준비를 많이 했다. 명예회복할 것."이라고 다짐해 가족들의 걱정을 유발했다.

이후 수산시장에 도착한 가족들은 '요리똥손' 하은주에 대비해 미리 배를 채우려 돌아다녀 웃음을 유발했다. 하은주는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아이들을 위한 돈가스용 고기까지 구매했고, 가족들은 하은주 곁을 떠나 급히 배를 채웠다. 하승진 아버지는 가족들 속에서 "나중에 어떻게 될 지 모르니 지금 먹어두라."고 다급하게 외쳤다.

숙소에 도착한 하은주는 본격적으로 요리에 도전했다. "오늘 요리로 여기 찢어버리겠다."고 당차게 외친 하은주는 맛소금으로 바지락을 해감하고, 라텍스 장갑을 세 겹 낀 채 꽃게를 손질하는 다소 어설픈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하은주가 도전한 메뉴는 바지락 된장찌개와 마요네즈 꽃게구이, 아이들을 위한 돈가스였다.

하지만 하은주표 요리는 순조롭게 망해갔다. 해감이 덜 된 바지락 탓에 된장찌개의 국물 맛은 점차 이상해졌고, 하은주는 다급하게 된장 한국자를 추가했다. 이에 더해 하은주는 순서 파괴 돈가스까지 선보였고, 이 탓에 돈가스는 마치 육전같은 비주얼을 자랑한 채 겉이 다 타버렸다. 하승진 아버지는 "어떻게 저렇게 음식 솜씨가 없을까." 몰래 한숨을 내쉬었다.

그래도 결과는 나름대로 괜찮았다. 하은주표 마요네즈 꽃게찜은 일단 합격. 이어 바지락 된장찌개를 맛본 하승진은 "중간에 한 번 망했을 거 같다. 그래서 수습하려고 뭘 더 추가를 했을 것."이라며 맛탐정스러운 면모를 보여줬다. 하승진 아버지는 "개선이 되려면 인정을 해야 하는데 그런 모습이 하나도 없다."고 어김없이 쓴소리 했다. 하승진은 "사람들이 댓글로 누나 개그맨인줄 알았대."라고 강력한 한방을 날려 웃음을 줬다. 사람들의 오해가 아쉽지 않게 하은주는 "꽃게 나 거의 영혼 털렸다. 나 꽃게랑 눈 맞았다."는 농담까지 여유롭게 선보였다.

한편 장모님은 "장인어른한테 세번 전화가 왔다더라. 왜 왕따가 돼 홀아비가 됐냐고."라며 방송 이후 주변 사람들의 반응을 언급했다. 장모님은 "나한테도 전화와서 그런다. 너는 왜 작은 딸을 이상한 데다 나뒀냐고."고 말하기도. 이에 하승진의 아버지는 "이상한 집 아니다. 도깨비 집도 아니다"고 말했고, 하은주 역시 "우린 진짜 좋다"고 거들었다. 하승진의 처제는 "나간다고 해도 못나가게 한다"고 개미지옥같은 화목함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