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95529 0532019112056395529 07 07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26587000 1574226631000

이소정 기자, KBS '뉴스9' 첫 여성 메인 앵커 발탁

글자크기

KBS 뉴스 혁신의 시작, 앵커 선정 관행 타파부터

시대정신과 변화 요구 반영해 '여성'과 '젊음' 전면에

주말 '뉴스9'도 취재 현장 뛰는 30대 기자 발탁

'뉴스12' 강화, 검증된 앵커 자원 이동 배치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KBS 이소정 기자 (사진=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사장 양승동)가 '여성'과 '젊음'을 전면에 내세우며 뉴스에 대한 근본적인 혁신을 시도한다.

KBS는 오는 25일부터 메인 뉴스인 '뉴스9' 등 주요 뉴스의 앵커를 교체하며 뉴스 혁신을 예고했다. 이번 혁신의 주요 키워드는 '여성'과 '젊음'이다.

중년의 남성 기자가 주요 뉴스를 전하고, 젊은 여성 아나운서가 연성 뉴스를 맡는다는 방송 뉴스의 익숙한 공식을 벗어나 여성 기자가 메인 앵커를 맡고, 남성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한다.

먼저 지상파 최초로 '뉴스9' 메인 앵커에 이소정 기자를 발탁했다. 이 같은 앵커 교체 배경에 관해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은 "수용자 중심의 뉴스, 시대적 감수성에 반응하는 뉴스를 제작하기 위해 '뉴스9' 메인 앵커에 여성을 발탁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입사한 이소정 기자는 사회부와 경제부, 탐사제작부 등을 거쳐 KBS2 '아침뉴스타임'과 KBS1 '미디어비평'을 진행하며 방송 진행 능력도 검증받았다. 특히, 이소정 기자는 멕시코 반군 '사파티스타(Zapatista)'를 멕시코 현지에서 전 세계 언론 중 가장 먼저 단독 취재해 2006년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하는 등 취재력과 방송 제작 능력이 확인된 기자다.

이소정 기자와 함께할 '뉴스9' 남성 앵커로는 최동석 아나운서가 선발됐다. 2004년 입사한 최동석 아나운서는 '아침뉴스타임'과 '생로병사의 비밀'(1TV) 등 뉴스와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역량을 쌓았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진지하지만 엄숙하지 않은, 균형감 있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컷뉴스

KBS 최동석 아나운서 (사진=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주말 뉴스9', 더 젊고 더 활기차게…KBS, 젊은 기자들 앵커 육성에 집중할 예정

'주말 뉴스9' 앵커는 '젊음'에 주목했다. 현재 사회부에서 왕성한 취재를 하는 정연욱 기자가 남성 앵커를 맡게 됐다. 지난 2009년 입사한 정연욱 기자는 사회부와 국제부 등을 거쳐, 최근에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과정에서의 문제 등을 고발했다.

'주말 뉴스9' 여자 앵커는 박지원 아나운서가 맡는다. 지난해 입사해 KBS1 '도전 골든벨'을 진행하고 있는 박지원 아나운서는 KBS 대구방송총국 근무 당시 '대구 뉴스9' 앵커로서 뉴스 진행 능력을 키웠다.

KBS는 "30대로서 젊은 바람을 KBS 뉴스에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박지원 아나운서가 정연욱 기자와 함께 주말 뉴스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8년 4월부터 박주경 앵커와 함께 평일 아침 출근길 뉴스를 책임져 온 이랑 앵커는 취재 현장으로 복귀한다. 후임 여자 앵커로는 2018년 입사한 김도연 아나운서가 선정됐다. 김도연 아나운서는 "속도감 있되 정확하고 쉬운 뉴스로 바쁜 출근 시간대 최적화된 정보를 전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BS는 현재 발탁된 앵커뿐 아니라 뉴스 앵커 자원을 안정적이고 장기적으로 육성하는 차원에서 젊은 기자들을 대상으로 매년 앵커군 오디션을 실시한다. 오디션에서 선발된 인력은 매주 토요일 아침 '주말 뉴스광장' 진행을 맡겨 앵커 육성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KBS 박지원 아나운서와 정연욱 기자 (사진=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스12', 재난방송·뉴스특보 강화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뉴스9'를 진행한 김태욱 앵커는 '뉴스12'로 자리를 옮긴다. 김태욱 앵커는 지난 2000년에 입사해 사회부 팀장과 중국 상하이 특파원 등을 거쳤다. 대형 사건사고 현장에서 생방송 능력을 검증받았으며, 2018년에는 '뉴스라인' 진행도 맡았다.

KBS는 재난방송주관방송사로서 낮 뉴스의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태욱 앵커를 '뉴스12'에 배치해 각종 재난방송과 뉴스특보에 순발력 있게 대처할 예정이다.

'뉴스12' 여자 앵커에는 2012년에 입사한 이승현 아나운서가 선발됐는데, 이 아나운서는 '뉴스9 스포츠뉴스'를 3년 동안 진행하며 순발력을 인정받았다. KBS는 "속보와 변수가 많은 낮 뉴스 앵커로서 적임"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