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0386 0352019112056400386 01 0103001 6.0.20-RELEASE 35 한겨레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74233251000 1574237715000 related

‘지도부 사퇴’ 거부한 황교안, 뜬금없는 돗자리 단식…왜?

글자크기
20일 대국민호소문 발표하고

“지소미아 파기 철회·패스트트랙 법안 철회” 요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소미아 종료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으로 지정된 개혁법안 통과 강행 기류에 저항하는 의미로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당초 청와대 앞 분수대를 단식 장소로 정했으나, 규정상 여의치 않자 국회에 천막을 치고 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

황 대표는 20일 오후 3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대국민호소문을 내어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세 가지를 요구한다”며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자신의 단식을 “자유민주주의를 회복하고 경제안보를 되살리고자 하는 길”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지금까지 저와 자유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을 반성하고, 국민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의 갑작스러운 단식은 최근 자신에게 쏠린 비판을 돌리기 위한 승부수라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했지만 황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패배하면 책임지겠다”며 사실상 요구를 거부했다. 황 대표는 지난 19일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했지만, 내용과 형식이 모두 “청년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이날 호소문을 발표한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단식에 돌입했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애초 황 대표의 단식은 청와대 앞에서 천막을 치고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규정상 불가해 장소를 국회로 옮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