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6088 0022019112056406088 01 0101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4248961000 1574286281000 related

文대통령 "질문 많이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답변 아쉬워"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날 출연한 '국민과 대화'와 관련해 아쉬움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질문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한 명이라도 질문을 들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답변을 좀 자세히 길게 못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 패널 300명을 만나 사전 각본 없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117분간 각종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행사가 각본 없이 진행된 만큼, 어수선했다는 지적과 더불어 '팬 미팅 같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당시 전체 질문자는 총 20명으로, 치킨집 사장님부터 워킹맘, 외국인, 탈북 이주민에 이르기까지 돌발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다. 지나치게 개인적 질문이 나오거나 특정 질문자가 과도하게 시간을 끌어 긴장감이 떨어지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가 준비한 내용만 일방적으로 전달한 쇼"라고 지적했으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질의는 산만했고 대답은 제대로 없었다. 정말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반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맨바닥에서 시작해 정말 난리도 아니었는데 끝날 때는 모두가 만족스러운 모습이었다"며 "'아수라장이 돼버리면 어떡하나' 걱정했으나 '작은 대한민국'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