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6523 0252019112056406523 01 0101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53456829 false true false false 1574251511000 1574251676000 related

교도통신 "文대통령, 아베에 '징용·수출규제·지소미아 포괄 해결하자' 제안"

글자크기
교도통신 보도
"李총리 전한 친서에 청와대·총리관저 직접 대화 제안…日외무성이 반대해 아베 거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보낸 친서에서 징용 문제, 수출 규제 강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등 3가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지향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조선일보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방콕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ECP)에서 기념촬영 전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일왕의 즉위식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전한 문 대통령 친서에 이런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친서에서 청와대와 일본 총리관저가 직접 대화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고, 그 내용을 전해 들은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은 교섭에서 배제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하고 정식 외교 경로로 일을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달 4일(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의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약 11분에 걸친 즉석 대화를 하면서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다. 당시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는 반응을 보였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