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677 0372019112156409677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88939000 1574288940000 related

박연수, 41년 만에 첫 소개팅 ‘핑크빛’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N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박연수가 41년 만에 첫 소개팅에 나섰다.

2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이하 우다사)에서는 41년 만에 첫 소개팅에 나선 박연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연수의 첫 소개팅 상대로는 ‘토니 정’으로 알려진 셰프 정주천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처음 보자마자 “낯이 익는다”고 했다. 잠시 어색해 하던 박연수와 정주천은 조심스럽게 얘기를 나눴다. 정주천은 올해 서른 아홉으로 박연수보다 연하였다.

박연수는 “나는 한 번 다녀왔는데, 아이가 둘이 있다”며 “혼자 키운지는 7년 됐고, 남편과 헤어진지는 5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연애를 하고 싶은데 아이들 때문에 남자 쪽에서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다”고 고민을 밝혔다.

그러자 정주천은 “나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고 그 사람이 좋으면 아이까지 좋은 거지, 아이 때문에 그런 건 아닌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 정주천은 “여기가 내가 일하는 레스토랑”이라면서 “나중에 특별한 룸에 특별하게 모시겠다”고 말하며 박연수를 위한 트러플 육회 케이크를 선보였다.

정주천은 소개팅 내내 박연수에게 먼저 다가가는 직진남의 면모를 보였다. 정주천은 “마음을 여세요”라고 말하는 한편, 박연수를 만난 첫 느낌에 대해 “미인이었다”고 말햇다.

min365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