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813 0512019112156409813 04 04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true 1574289933000 1574289963000

홍콩인권법, 美 양원 모두 통과…트럼프 서명 남겨(상보)

글자크기

홍콩 민주화 시위대 지지하는 내용 담아

'무역전쟁' 트럼프, 거부권 행사 여부 불확실

뉴스1

20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 인근에서 홍콩 시민들이 시위 참여 학생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9.11.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미국 하원에서 20일(현지시간)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이 가결됐다. 법안은 상하원을 모두 통과하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두고 있다.

로이터통신·AFP통신에 따르면 미 하원은 이날 홍콩인권법을 압도적인 찬성표로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전날 만장일치로 상원을 통과했고, 이후 지난달 유사한 법안을 통과시켰던 하원과 조율을 통해 최종안을 확정했다.

하원은 홍콩 경찰이 군중을 통제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특정 군수품의 수출을 못하도록 막는 법안도 함께 통과시켰다.

홍콩인권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발효된다. 그러나 중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지렛대로 이용하며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도 제기되기 때문에 서명 여부는 확실치 않다. 그는 공개적으로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법안에는 Δ미 정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수준을 평가해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토록 하고 Δ홍콩의 자유를 억압한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겐 미국 비자를 발급해주지 않는 내용 등이 담겼다.

홍콩은 1992년 제정된 미국의 '홍콩 정책법'에 따라 현재 미 정부로부터 관제·투자·무역·비자발급 등 분야에서 중국과 다른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뉴스1

20일 오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시위 참여 학생들이 탈출에 실패한 후 경찰과 함께 나서고 있다. 2019.11.2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