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2693 0972019112156412693 05 0508001 6.0.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6539000 1574296813000

'장충 쯔위' 박혜민, 이소영 부상 공백 지웠다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민 /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장충 쯔위' 박혜민이 이소영이 부상으로 빠진 GS칼텍스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GS칼텍스는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22 25-16)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GS칼텍스는 7승1패(승점 21)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뛰어 올랐다.

GS칼텍스에게는 어느 때보다 귀중한 승리였다. 선두 자리를 탈환한 것은 물론, 다시 연승 행진을 시작하며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무엇보다 귀중한 성과는 이소영이 없는 상황에서도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를 가져왔다는 점이다.

이소영은 공수에서 GS칼텍스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선수다. 올 시즌 GS칼텍스 선전의 중심에도 이소영이 있었다. 하지만 이소영은 지난 17일 흥국생명전에서 발목을 다쳤다. 전반기에는 복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전에서 이소영의 역할을 대신한 선수는 박혜민이었다. 박혜민은 V-리그 개막 전, KOVO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배구팬들의 주목을 받았던 선수다. 하지만 GS칼텍스가 이소영, 강소휘라는 두 명의 국가대표 레프트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시즌 후에는 별다른 기회를 받지 못했다.

간절하게 기회를 기다렸던 박혜민은 모처럼 찾아온 기회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공격 10점, 블로킹 1점 등 11점을 기록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공격 성공률도 47.61%로 준수했다. 박혜민이 V-리그에서 한 경기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소영의 빠른 복귀가 어려운 만큼, 박혜민은 당분간 계속해서 출전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혜민이 도로공사전에서 보여준 활약을 이어가며, 찾아온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GS칼텍스는 오는 24일 KGC인삼공사와 홈경기를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