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3173 0362019112156413173 04 0401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7460000 1574332330000

애플 감싸는 트럼프 “삼성만 관세 면제하면 불공정”

글자크기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0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와 함께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애플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텍사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매기는 관세를 면제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 대상이 아닌 삼성전자와의 경쟁을 염두에 둔 조치다.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오스틴에 위치한 애플 ‘맥 프로’ 컴퓨터 생산공장을 방문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시설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애플 제품의 관세 면제에 대한 취재진 질문이 나오자 그는 “우리는 그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문제는 삼성”이라며 “삼성은 대단한 회사이지만 애플의 경쟁자”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삼성만 관세를 면제해주는 것은)공정하지 않다. 우리는 삼성을 대하는 것과 비슷하게 애플을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월에도 쿡 CEO는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관세를 내지 않는 삼성과 가격 경쟁이 힘들 것”이라고 호소한 바 있다.

중국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애플은 미중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애플의 무선이어폰 에어팟과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 등은 중국에서 만들어져 미국에 수입되는데, 지난 9월 1일부터 10%의 관세를 물게 됐다. 미ㆍ중 1단계 무역협상이 결렬되고 예고대로 내달 15일 중국산 제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 부가가 시행되면 아이폰과 아이패드도 처음으로 관세 부과 대상에 들어간다.

반면 삼성전자는 대중국 관세 영향권에서 벗어나있다. 삼성전자의 미국 수출용 스마트폰은 베트남과 인도 등에서 생산되기 때문이다. 이에 경쟁사인 애플은 지난 1일 미 무역대표부(USTR)에 중국산 자사 제품 11개에 대한 관세 면제를 공식 요청하는 등 가격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