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3282 0972019112156413282 06 0602001 6.0.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5986000 1574297769000 related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난 6명을 죽인 연쇄살인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배우 윤시윤이 교통사고로 기억을 잃고 자신을 싸이코패스라고 착각했다.

20일 밤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극본 류용재·연출 이종재)에서는 육동식(윤시윤)이 연쇄살인범 서인우(박성훈)의 다이어리를 손에 넣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육동식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위해 공사장을 찾았다. 그는 그곳에서 우연히 서인우의 범행을 목격했다. 서인우는 노숙자 김 씨(정해균)에게 '묻지 마 살인'을 저지르고 있었다.

서인우는 자신의 다이어리에 범행 과정을 상세히 기록한 후 피해자의 혈흔이 묻은 지문을 찍는 습관을 지녔다. 서인우는 이날도 김 씨의 지문을 찍고자 했으나, 김 씨의 마지막 발악에 다이어리는 날라갔다.

다이어리는 육동식의 손에 들어갔고, 그는 서인우를 피해 달아났다. 이때 육동식은 순찰을 돌던 경찰 심보경(정인선)의 차에 치여 교통사고를 당했다.

육동식은 사고로 인해 역행성 기억상실증에 걸리며 사고 전 기억을 모두 잃었다. 서인우의 다이어리를 자신의 것이라고 착각한 육동식은 "이 다이어리는 말하고 있다. 나는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나는 살인자다. 그것도 6명을 죽인 연쇄살인마"라고 착각에 빠졌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