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3336 0362019112156413336 06 0602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7700000 1574297861000 related

‘해투4’ 윤도현 “10살 펭수, 내 노래 다 알더라” 만남 비하인드 공개

글자크기
한국일보

‘해피투게더4’ 윤도현이 펭수와의 만남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KBS2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펭수4’ 윤도현이 펭수와의 만남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2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어쩌다 발견한 러브레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권인하, 윤도현, JK 김동욱, 광희, 이석훈, 송하예가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데뷔 25주년을 맞은 국민밴드 YB의 보컬 윤도현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오랜 세월 활동한 것답게 그는 음악과 예능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다양한 인물들과 만나왔다. ' 해투4' MC 유재석 또한 윤도현을 자신의 친구라고 소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동갑이지만 어색한 사이라고. 서로 알게 된 지는 오래됐지만, 아직까지 상호 존댓말을 쓴다고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윤도현과 유재석은 이날 녹화 현장에서 상호 관계에 대한 고찰에 들어갔다는 전언이다. 두 사람이 고찰 끝에 어떤 결론을 맺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윤도현은 화제가 됐던 대세 크리에이터 펭수와의 만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방송 내레이션을 위해 펭수를 만났던 그는 "10살 펭수가 내 노래를 모두 알더라"고 펭수의 음악 취향을 말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펭수에게서 들은 잊지 못할 한마디를 밝혀 현장을 빵빵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보통 사람들에게는 평생 한 번 가기도 힘든 평양을 벌써 두 번이나 다녀온 윤도현의 북한 이야기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의 이야기가 다름 아닌 엄청난 실수에 관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평양 만찬 중 김정일의 이름을 ‘정일아~’하고 불렀다는 그의 사연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고 해 ‘해투4’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