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3879 0092019112156413879 03 0304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8616000 1574298638000 related

기아차, 소형SUV '셀토스' 북미 상륙…내년 1분기 공식출시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기아자동차가 내년 1분기 북미시장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셀토스'를 공식 출시한다.

기아차는 2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 시장 처음으로 선보였다. 기아차는 셀토스를 내년 1분기 북미시장에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셀토스는 북미 시장에서 우수한 주행 성능과 높은 연비 효율을 자랑하는 1.6 터보 가솔린(최고 출력 175마력(hp), 최대 토크195lb-ft)과 2.0 가솔린(최고 출력 146마력(hp), 최대 토크 132lb-ft)의 두 가지 엔진으로 운영된다.

셀토스는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이 강조된 전면부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해 차체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DRL)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기반으로 강인한 외장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 버튼 ▲손으로 다듬어 완성한 듯한 정교한 인테리어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6가지 칼라모드의 사운드 무드 램프 등을 통해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또 리클라이닝이 가능한 2열 좌석 및 넓은 러기지 공간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경쟁력을 확보했다.

셀토스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ane Follow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SCC)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등 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탑재됐다.

이 밖에도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이 가능한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최적의 고음질을 구현하는 프리미엄 보스(Bose)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2019 뉴욕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전기차(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전시,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의 방향성을 알렸다.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에서 이름을 따온 것으로, ▲V자 형태의 주간주행등 ▲밝은 레드 컬러의 C필러 ▲라바 레드(Lava Red) 컬러의 내부 인테리▲플러시 도어 핸들 ▲버터플라이 윙 도어 등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트윈 전기 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시 300마일(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 e-4WD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은 물론 오프로드 주행까지 거뜬히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됐다.

기아차는 이 외에도 ▲리오(프라이드), 옵티마(K5), 스팅어 등 승용 7대 ▲쏘울, 니로 HEV, 쏘렌토,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RV 10대 등 27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