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4575 0372019112156414575 03 0306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9749000 1574299767000 related

청약열기, 상한제 적용지역에 쏠린다…70점 돼야 안정권

글자크기

상한제 지역 평균가점 지난해 55.6점, 올해 58.4점

평균가점, 상한제 피한 지역은 오히려 낮아져…

청약경쟁률도 적용·비적용 지역 차이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서울에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지역의 청약 과열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21일 KB국민은행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서울에서 상한제가 적용된 지역 중 지난달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분양단지의 청약 당첨 최저가점과 평균가점은 각각 67점, 68.5점으로 파악됐다. 올 들어서는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헤럴드경제

서울에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지역을 중심으로 청약 쏠림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남권과 마·용·성(마포·용산·성동) 등 집값이 급등해 상한제 적용 대상이 된 지역에서 올해 가장 높은 청약점수가 나온 시기는 6월 초·중순에서 7월 초이다. 당시 최저가점은 68점, 평균가점은 69.7점이었다. 시기적으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처음으로 언급한 때다.

상한제 적용지역의 청약 평균가점은 지난해 55.6점에서 올 들어 58.4점으로 높아졌다. 반면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은 지역의 평균가점은 이 기간 57.9점에서 53.6점으로 낮아졌다. 이 지역의 평균가점은 지난 8월 64점에서 9월 61.5점, 10월에 58.2점으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약 경쟁률도 상한제가 적용된 지역은 지난해 평균 21.3대 1에서 올 들어 51.6대 1로 올랐지만, 상한제 비적용 지역은 이 기간 33.7대 1에서 26.4대 1로 떨어졌다.

최근 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분양한 단지의 청약열기는 뜨겁다. 서초구 잠원동 반포우성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르엘 신반포 센트럴’의 평균 당첨가점은 70.3점을 기록했다. 전용 59㎡·84㎡A·84㎡B에서는 청약 최고가점이 만점(84점)에서 불과 5점 부족한 79점이었다. 이 단지는 1순위 청약에서 135가구 모집에 1만1804명이 몰려 82.1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나타냈다.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 2지구를 재건축하는 ‘르엘 대치’의 평균 당첨가점은 67.3점이었다. 청약 경쟁률은 212.1대 1로,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들 단지는 상한제 시행 전 관리처분 인가를 받고 유예기간(내년 4월 29일) 이전에 입주지 모집공고를 신청해 상한제 대상에서 벗어났지만, 주변 시세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되면서 가점이 높은 예비 청약자들이 대거 몰렸다. 상한제가 적용된 단지의 일반분양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심사를 거칠 때보다 5∼10% 낮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HUG 분양가도 주변 시세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고가점자들은 서울에서 상한제 유예기간 이후 신규 공급이 급감할 것이라는 우려에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상한제 적용지역 당첨자에 최장 10년간 전매제한 등 규제를 강화한 것도 최근 청약시장이 과열된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당초 선호가 높았던 지역인 데다가 일반분양 물량이 줄어들 수 있어 지금이라도 청약해야 한다는 심리가 있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