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5104 0022019112156415104 05 05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00404000 1574300445000

'KOREA' 빠진 유니폼 제공한 수영연맹 임원 수사 의뢰

글자크기
'KOREA'가 빠진 유니폼을 지급해 논란을 빚었던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들이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게 됐다.

중앙일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전에서 테이프로 특정 상표를 가린 상의를 입은 우하람이 입장하고 있다(왼쪽). 국가대표 유니폼에 대한 지적이 제기된 15일 우하람이 임시방편으로 국가명을 붙인 상의를 입고 10m 싱크로나이즈드 결승전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 7월 광주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KOREA'가 빠진 유니폼을 지급했다. 연맹 내부 갈등으로 후원사와 계약이 늦어져 선수들에게 맞춤 유니폼을 제공하지 못하고, 기성 유니폼에 'KOREA' 글자를 덧대 나눠줘 비판을 받았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수영연맹에 대한 합동 감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가 21일 발표했다. 문체부는 우선 용품 후원 업체 선정 및 교체 과정에서의 마찰로 마케팅 대행사와 계약을 종료하면서 이미 보장됐던 현금 수입금 9억 원에 대한 손실을 초래한 데 대해 수영연맹 김지용 회장과 A부회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도 이 사안에 대해 수영연맹에 기관경고 조처와 함께 김 회장 및 A부회장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중앙일보

대한수영연맹 부실 유니폼 논란 일지. [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체부는 수영연맹이 용품 후원사 교체로 2년 기준, 총 13억 8000만원의 손실을 초래했고 대회에 참가할 국가대표의 선발 과정에서도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았으며 마스터스대회 준비 부적정, 이사회 및 각종 위원회 운영 부적정, 권한 없는 사인(私人)에 대한 업무 위탁 등 사무처 운영에서도 여러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문체부는 "수사 의뢰 외에도 수영연맹에 대해 징계 14건, 기관 경고 4건, 기관 주의 1건, 시정 1건, 권고 3건의 처분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