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5810 0232019112156415810 03 03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301600000 1574301611000 related

2026년부터 '대체복무' 승선근무예비역 200명 줄인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군복무를 대체하는 '승선근무예비역' 규모가 2026년 800명으로 줄어든다.


해양수산부는 21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9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대책'이 심의·확정됐다고 밝혔다.


승선근무예비역은 해수부 지정교육기관에서 정규교육을 마치고, 항해사·기관사 면허가 있는 현역입영대상자가 5년 이내에 36개월 승선해 근무할 경우 현역의 복무를 마친 것으로 보는 제도이다. 현재는 병무청장이 해수부 장관과 협의해 매년 1000명을 업체별로 배정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승선근무예비역은 전시 국가전략물자 수송에 기여하고 있고, 해기인력 양성의 주축이라는 특수성이 고려돼 감축규모를 최소화 한 것"이라며 "현재 해양대학교 입학요강계획의 대상이 되는 고등학교 2학년생이 대학교를 졸업하는 시기인 2026년부터 800명을 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이번 승선근무예비역 정원감축으로 영향을 받는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통해 감축 배경을 설명하고 향후 운영방안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