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8140 0022019112156418140 07 07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4304817000 1574304870000

이세돌 9단, 국내 인공지능과 은퇴 대국 둔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세돌 9단이 국내 인공지능 '한돌'과 3번기로 은퇴기를 치를 예정이다. [사진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은퇴한 이세돌 9단(36)이 국내 인공지능(AI)과 은퇴기를 치를 예정이다.

21일 복수의 바둑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9단은 다음 달 19일부터 21일까지 3번기로 NHN이 개발한 AI '한돌'과 은퇴 대국을 치를 예정이다. 대국 장소는 3일 중 하루는 이세돌 9단의 고향인 전라남도 신안군에서, 이틀은 서울에서 열리는 것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바둑은 이 9단이 두 점을 놓은 뒤 '한돌'에 덤 7집 반을 주는 형식으로 치러진다. 이 9단이 두 점을 깔고도 덤을 주는 이유는 인공지능의 초깃값 세팅 때문이다. 현재 인공지능은 흑을 잡으면 무조건 중국 룰에 따라 덤을 주게 되어 있다. 은퇴기 제한 시간은 2시간이고, 대국 중계는 SBS와 K바둑이 함께 맡을 전망이다. 대회 주관과 후원은 SBS가 맡았다.

은퇴기는 프로기사가 은퇴를 기념해 자신이 두고 싶은 상대와 마지막 바둑을 두는 것을 말한다. 과거 일본 바둑계에선 은퇴기가 중요한 행사로 여겨졌다. 하지만, 국내 바둑계에서 은퇴기가 치러지는 것은 드문 일이다. 대부분 프로기사가 특별한 일이 없으면 은퇴를 하지 않고 프로기사직을 끝까지 유지하기 때문이다.

은퇴기에 대해 이 9단 측과 NHN은 대국료와 대국 조건 등 세부사항을 논의 중이다. 양재호 K바둑 대표는 "현재까지 구두 합의가 이뤄진 상태고 계약은 완료되지 않았다"며 "12월 초쯤 계약이 완료되고 세부 조율이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세돌 9단 역시 은퇴 대국에 대해 "아직은 구체적인 세부 내용에 대해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9단이 상대할 '한돌'은 NHN이 1999년부터 한게임 바둑을 통해 쌓아온 바둑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AI다. 지난 1월 국내 프로기사 상위권 기사 다섯 명과 릴레이 대국에서 5연승으로 전승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산둥성에서 열린 '2019 중신증권배 세계 AI 오픈'에서 3위에 오르며 세계 무대에서 실력을 입증했다.

바둑계에선 이 9단이 쉽지 않은 대결을 벌일 것으로 보고 있다. 양건 9단은 "이미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과 인간의 실력 차이가 크게 벌어져서 두 점을 깐다 해도 이세돌 9단이 승리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면서도 "마지막 대국인만큼 최선을 다해 싸워줄 것으로 믿는다"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 9단은 2016년 3월 구글 딥마인드의 AI '알파고'와 대국을 펼쳐 4-1로 패배했다. 이때 거둔 1승은 지금까지도 인간이 AI를 상대로 거둔 마지막 승리로 남아 있다. 그는 지난 19일 한국기원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프로기사직을 은퇴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na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