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5823 1022019112256435823 05 0506002 6.0.18-RELEASE 102 인터풋볼 50993684 false true true true 1574366461000 1574366527000

[현장 리액션] "감독상? 큰 관심 없다" 포항전에 '올인' 선언한 최용수 감독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구리] 정지훈 기자= 유력한 K리그1 감독상 후보다. 그러나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감독상에 큰 관심이 없다면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위해 포항전에 '올인'을 선언했다.

FC서울은 23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서울은 승점 55점으로 리그 3위, 포항은 승점 50점으로 리그 6위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를 앞둔 서울은 21일 오후 2시 30분 구리에 위치한 GS챔피언스파크에서 공식 미디어 데이를 열고 포항전 각오를 전했다. 이 자리에는 최용수 감독과 '캡틴' 고요한 그리고 페시치가 참석했다.

포항전을 앞둔 최용수 감독은 "올 시즌 첫 개막전에서 포항을 상대로 깨끗하게 승리했다. 그러나 이후 원정에서 1무 1패의 좋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상대는 조직적으로 안정적인 상황이다. 우리는 홈경기 마지막이다. 어떤 변명 없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승리라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팀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 책임감을 경기를 통해 보여줘야 한다.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보여줘야 한다. 경기 후에 후회는 의미 없다.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은 지난 시즌 리그 11위까지 떨어지며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경험하며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최용수 감독을 중심으로 팀을 정비하며 부활을 선언했고, 시즌 초반부터 좋은 성적을 거두며 리그 3위에 자리하고 있다. 이제 1승만 거두면 최우선 목표였던 ACL 진출권을 따낼 수 있기에 이번 포항전이 매우 중요하다.

최용수 감독도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 최 감독은 "다만 우리도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이번 시즌이 중요하다. 이전에 좋지 못했던 것에서 벗어나야 한다. FC서울이라는 정체성을 찾아야 한다. 노력을 많이 했지만 실점도 많았고, 패배도 많았다. 개선점을 찾아 발전해야 한다. 경기 끝나고 후회를 해서는 안 된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자칫 잘못하면 6위까지 떨어질 수 있다. 팀에 좋지 않은 일이다. 마지막 방점을 찍어야 한다"며 포항전 올인을 선언했다.

최용수 감독은 포항전 말고는 다른 관심은 없었다. 최용수 감독은 서울을 지난 시즌 리그 11위에서 이번 시즌 리그 3위로 올린 공로를 인정받아 K리그1 감독상 후보로 올랐다.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중징계로 후보에서 제외된 가운데 전북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과 함께 유력한 감독상 후보로 떠올랐다. 만약 서울이 리그 3위를 확정한다면 최용수 감독이 감독상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은 크게 관심이 없었다. 최 감독은 "감독상을 이미 한 번 받아봤다. 후보에 올랐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정정당당하게 받아야 한다. 김도훈 감독의 징계로 받고 싶은 생각은 없다. 크게 관심이 없다. 오로지 포항전만 생각하고 있다. 모든 것을 쏟아야 한다.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며 감독상보다는 포항전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FC서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