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6454 0092019112256446454 07 0701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398787000 1574398799000

북극해 얼음 역대급 감소…올 겨울 기습한파 몰고온다

글자크기

기상청, 2019년도 겨울철 전망 브리핑

찬 대륙고기압 약해…해수면 온도 탓

기온 큰 폭 떨어지기도…북극 얼음 적어

강수량 평년과 비슷…동해는 대설 가능성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김정현 수습기자 = 올해 겨울철은 대체로 따뜻하겠으나 종종 기온이 종종 큰 폭으로 떨어지는 날이 있겠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동해안 등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기상청은 22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2019년 겨울철 전망'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겨울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올 겨울에는 찬 대륙 고기압 세력이 평년보다 강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처럼 올 겨울이 덜추운 이유로 기상청은 서인도양과 서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30도 내외로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한편으론 북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모습도 보이겠다.

기상청은 이같은 기온 하강 이유와 관련, 북극해 얼음 면적이 평년보다 적은 상태라는 점을 그 이유 중 하나로 들었다. 얼음이 적은 지역 탓에 북쪽의 찬 공기가 남하해 일시적인 추위를 몰고 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김동준 기후과학국 기후예측과장은 "(북극해 전체 얼음 면적이) 평년보다 굉장히 적었다"면서 "2012년이 역대급으로 (적었는데) 그 정도와 비슷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12월 중 이상저온 발생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강수량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다만 동해안 지역에서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 강원 영동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 기상청은 올 겨울 전국적인 기상 가뭄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예측했다.

김 과장은 "강수량은 한달에 한 두번 오는 비 때문에 평년값이 다 찰 수 있다"면서 "올해는 강수량이 많아질 수 있는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는데, 12월에는 중부보다 남부 지방에서는 (폭설 위험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1월에는 지역적으로 동풍이 들어오면 동해안 지역에는 대설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월별로 살펴봐도 기온의 경우 12월·1월·2월 모두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가운데 가끔 크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겠지만, 강수량의 경우는 전체적으로는 평년과 비슷한 가운데 약간의 차이가 있겠다.

12월 강수량은 평년(16.6~28.5㎜)과 비슷한 가운데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1월 강수량은 평년(19.0~28.6㎜)보다 다소 적은 경향이지만, 동해안과 제주도는 평년과 비슷하겠다. 2월 강수량은 평년(19.2~41.4㎜)과 비슷하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