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3250 0042019112256453250 06 0601001 6.0.20-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12680000 1574412846000 related

유재석, 밀린 출연료 6억여 원 되찾는다...파기환송심 승소

글자크기
YTN


방송인 유재석과 김용만이 미지급 출연료를 찾아갈 수 있게 해 달라며 제기한 소송의 파기환송심에서 승소했다. 두 사람은 전 소속사의 도산으로 법원이 대신 맡아 놓은 방송 출연료를 받게 됐다.

22일 서울고법 민사18부(정선재 부장판사)는 유재석과 김용만이 전 소속사 스톰이엔에프(이하 스톰)의 채권자인 SKM인베스트먼트와 국가 등을 상대로 낸 공탁금 출금청구권 확인 소송 파기환송심에서 "KBS·SBS·MBC가 법원에 공탁한 금액의 청구권이 유재석·김용만에게 있음을 확인한다"라고 선고했다.

두 사람은 스톰과 전속 계약을 맺고 방송 활동을 이어가던 중 2010년 스톰이 도산하자 방송 3사로부터 받아야 할 출연료를 받지 못했다.

방송 3사가 "스톰의 여러 채권자가 각자 권리를 주장하는 가운데 누구에게 돈을 지급해야 할지 불확실하다"면서 유재석의 출연료 6억 907만 원과 김용만의 출연료 9678만 원을 법원에 공탁했다. 두 사람은 "공탁금 출금 권리가 자신에게 있다"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에서는 방송사들과 출연 계약을 맺은 당사자가 본인인지, 소속사인 스톰인지가 쟁점이 됐다.

1·2심은 "스톰과 두 사람이 맺은 계약 내용에 비춰볼 때 출연 계약의 당사자는 스톰이었다"며 두 사람에게 공탁금을 출금할 권리가 없다고 판단했지,만 대법원은 "두 사람을 출연 계약 당사자로 봐야 한다"라며 2심이 다시 판단할 것을 주문했다.

다시 고등법원으로 돌아온 사건에서 재판부가 유재석과 김용만의 손을 들어주며 이들은 미지급된 출연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