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4693 0032019112256454693 01 01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2874101 true true true false 1574418084000 1574418091000 related

文대통령 "단식 풀어달라"…황교안 "요구 중 일부만 받아들여져"(종합2보)

글자크기

강기정 통해 "지소미아 잘 해결…25일 한·아세안 만찬 참석해달라"

黃, '공수처·선거법 저지' 단식 계속

연합뉴스

황교안에 조건부 지소미아 종료 연기 관련 설명하는 강기정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2019.11.2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가 잘 정리됐다"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단식을 풀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에게 "수출규제와 지소미아는 국익의 문제"라며 "황 대표가 많이 고심했고, 단식까지 하게 돼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강 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황 대표가 단식을 풀고 만찬에 함께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드린다"는 뜻을 강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강 수석은 "(일본과) 대화하다가 잘 안 되는 것 같다면 지소미아를 종료한다"며 "지소미아 카드는 여전히 저희가 갖는 협상 카드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이 단식도 하고, 촉구도 하고, 입장도 내고, 강하게 지소미아 말씀을 해 (일본과) 협상하는 데 있어 '협상의 지렛대'라는 간단한 분석도 내부에서 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황 대표의 바람대로 정말 어려웠지만 (종료 통보 효력) 정지 상태로, 사실상 종료가 되지 않고 물밑 협상과 다양한 대화 채널을 열고 잘 정리된 만큼 이제 단식을 종료해달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렸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요구해왔던 지소미아 유지의 일부가 받아들여졌다"고 평가했지만, 자신이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던 3개 조건 가운데 1개가 해결된 것에 불과해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정부의 이날 결정에 대해 "국가 안보를 걱정해 준 국민들의 승리"라고 평가하고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단식을 지속해나갈 것"이라는 한국당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담요 덮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3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들은 후 담요를 덮고 있다. 2019.11.22 ham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