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4838 0562019112256454838 01 0107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4419192000 1574419206000 related

국방부 “지소미아 통한 일본과 정보 교류 지속”

글자크기
세계일보

정경두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국방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 정지에 따라서 현재와 같이 지소미아를 통한 양국 간 정보 교류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22일 청와대의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 결정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방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 과정에서도 의견을 충분히 개진했고 결정 결과를 성실히 이행해 온 것처럼 금번 통보 효력 정지 결정도 성실히 따를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지소미아에 따른 정보교류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한반도 및 역내 정세안정과 안보협력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이 관계 정상화로 호응해 빠른 시일 내에 지소미아가 완전 정상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에 미국이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 또 다른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보다 일본이 호응을 해왔기 때문에, 호응한 조건 하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는 게 정확한 얘기일 것”이라며 “미국도 중립적 입장에서 한·일에 전향적으로 (요청을) 하긴했지만, 일본이 호응을 했기 때문에 관련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소미아를 연장 한 것이 아니라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한 것이기 때문에, 향후 일본의 자세에 따라 언제든지 지소미아는 종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청와대는 지소미아 협정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 비밀정보보호 협정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하에 이같이 결정했고, 일본도 이에 대한 이해를 표했다”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23일 오전 0시를 기해 효력이 상실될 예정이었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